대전 종합병원들 증축공사 올해 마무리

대전 종합병원들 증축공사 올해 마무리

충남대병원 리모델링 5월
건양대병원도 10월 준공 목표

  • 승인 2020-01-27 17:16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충남대병원 전경
사진=충남대병원 제공
대전 소재 종합병원들의 증축공사가 올해 안에 마무리돼 시민들의 병원 이용이 한층 나아질 전망이다.

현재 중구 문화동 소재 충남대병원 본원에서 진행 중인 공사는 병원 주 출입구를 개선하고, 중앙수술실을 리모델링 하는 작업으로 환자들의 안전과 병원의 효율적인 운영 등을 개선하는 공사다.

기존 계획은 지난해 10월 완공을 예상 했지만 설계과정에서 생긴 변수 등으로 인해 완공 예정일을 오는 5월로 수정했다.

이에 따라 완공되는 충남대병원 본관 1층은 본관 메인 로비로서 1층과 2층을 연결하는 에스컬레이터도 새롭게 설치되며 환자를 위한 공간도 넓게 확보할 예정이다.

본관 2층에는 환자와 내원객이 휴식할 수 있는 '메디 라이브러리'와 '힐링스트리트'를 새롭게 조성한다.

이어 이달 내로 공사가 마무리 되는 세종충남대병원도 3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지상 11층 지하 3층 500병상 규모로 지어지는 세종충남대병원은 오는 6월 말 공식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세종충남대병원 공식 개원에 앞서 차질없이 진행 중이고, 세종충남대병원 내 설치될 의료기기, 물류 등의 장비뿐만 아니라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인력난에 대비하기 위해 일정에 맞춰 미리 인력충원을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서구 관저동의 건양대병원도 제 2병원 건립에 분주하다. 현재 건물 꼭대기 층까지 구조 설계가 완료된 상황으로 오는 10월에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새롭게 단장할 건양대병원 제2병원은 지상 10층, 지하 4층 450여 개 병상 규모로 지어지고 있으며 주차 불편 해소를 위해 지난해 11월 건립되고 있는 제2병원의 지하주차장을 우선 개방한 바 있다.

건양대병원 관계자는 "설립 시기인 5월에 맞춰 공식 개원을 하려 했지만 무리하게 진행하지는 않을 예정이다"라며 "현재 제2병원 공사는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는 상황으로 올해 하반기에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