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띠 띠별운세] 춘강 구박사가 풀어준다 '오늘의 운세' (1월 23일 목요일)

[원숭이띠 띠별운세] 춘강 구박사가 풀어준다 '오늘의 운세' (1월 23일 목요일)

  • 승인 2020-01-23 00:00
  • 수정 2020-01-23 00:00
  • 중도일보 운세팀중도일보 운세팀
9원숭이
[원숭이띠 띠별운세] 춘강 구박사가 풀어준다 '오늘의 운세' (1월 23일 목요일)

申원숭이띠

自作自活格(자작자활격)으로 장애인이 되어 누가 도와주는 사람이 없으므로 혼자서 눈물을 삼키며 스스로 자활에 힘쓰는 격이라. 아무리 걱정해 주고 친하던 사람도 나의 불행을 보면 외면하는 경우가 많으니 스스로 노력하여 일어서라.

32년생 한 발 물러서는 것은 지는 것이 아니다.

44년생 그 일은 본전치기도 되지 않는다.

56년생 앞뒤를 재보고 시작해야 손해를 보지 않는다.

68년생 지금 이 상태에서 내 이익만 챙기지 말라.

80년생 모든 것이 답보 상태다.

92년생 지금 형편으로는 내 몫마저 빼앗길 형편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정리=김현주 기자

구홍덕32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4.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5.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2. [포토 &] 연두 거미
  3.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이별을 고하는 전설의 동네, 그래도 괴정동의 온기는 잊지 말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