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자인메디병원, 대한중소병원협회 ‘병원현장중심 혁신공유 프로그램’ 참가

  • 전국
  • 수도권

경기 자인메디병원, 대한중소병원협회 ‘병원현장중심 혁신공유 프로그램’ 참가

  • 승인 2020-01-23 18:00
  • 염정애 기자염정애 기자
의료법인 자인의료재단 자인메디병원(이사장 류은경 · 병원장 김병헌)은, 지난 22일 대한중소병원협회(회장 정영호) 주관으로 오산한국병원에서 열린 '병원현장중심 혁신공유 프로그램(F·I·S·H) 제2회 서비스 선도병원 탐방'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대한중소병원협회는 전국 중소병원들의 운영에 관한 연구를 통해, 국민보건과 사회복지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됐고, 현재 자인메디병원 류은경 이사장은 부회장, 김병헌 병원장은 윤리위원장을 맡고 있다.

대한중소병원협회는 병원 경영환경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높은 평가를 받은 회원병원을 대상으로 '서비스 선도병원'을 선정하고, 선정된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해 노하우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병원현장중심 혁신공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전국에서 모인 병원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약 3시간에 걸쳐 경영·행정·간호 분야로 세분화해 진행됐다.

자인메디병원 류은경 이사장은 협회 부회장으로서 병원탐방행사를 기획·주관하고, 오산한국병원 조한호 병원장과 경영 시스템과 진료센터 운영에 관한 심도 깊은 인터뷰도 진행했다. 또한 동행한 자인메디병원 임원들과 병원 현장 시스템과 진료환경 등을 참관하고, 뒤이어 열린 간담회를 통해 각 병원 관계자들과 병원 서비스 개선을 위한 의견을 공유했다.



류은경 이사장은 "병원이라는 장소는 이론보다는 실제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시스템과 그에 따른 경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번 현장중심 혁신공유 프로그램 참가를 계기로, 자인메디병원도 환자중심의 시스템과 서비스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의료서비스의 질을 더욱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자인메디병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 유성 A병원 신축이전 개설허가 특혜 시비 논란
  2. 대전 서구 내동 일대 재개발 사업 바람... 내동2구역 구역지정 동의서 확보 활발
  3. 대전시, 나노·반도체 등 미래 핵심 전략산업 육성 '사활'
  4. '서민 술' 본격 인상 예고...맥주.막걸리 세금↑ 소주 병값↑
  5. 직무급제 공공기관 확대 작업에 예의주시
  1. 공공연구노조 "4대 과학기술원 공공기관 지정해제 환영… 출연연도 해제해야"
  2. [의료]가볍게 여길 수 없는 '만성두통' 바른 목 자세에 있다
  3. [이태원참사 100일] 소방엔 24시간 구급지휘팀 경찰은 안전매뉴얼 신설
  4. 2022년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발생·피해액 감소… 기관사칭형 ↑
  5. 오염물질 측정 맡겼더니 기록조작… 눈속임 대행업체 어쩌나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소재 의과대학에서 최근 3년간 74명이 학업을 끝까지 마치지 않고 '중도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성에 맞지 않아 환자를 돌보는 꿈을 포기한 경우보다 수도권 소재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재수를 선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6일 종로학원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대학 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의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청권 5개 의과대학에서 모두 74명이 중도탈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단국대 천안캠퍼스 의과대에서 지난 3년간 21명이 이탈하고, 을지대에서 15명, 건양대 15명, 충북대 12명, 충남대 11명 순이었다. 전남대가..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 및 난방요금 인상으로 대전지역 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기업들이 '3중고'를 호소하고 있다. 원자재값 상승에 이어 전기 및 난방요금까지 오르면서 기업 경영 악화가 심화 되고 있는 것. 6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기요금이 kWh(킬로와트시)당 13.1원 오르며 1981년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6~8월 여름과 11월~2월 겨울에 적용되는 산업용과 일반용 전기요금은 kWh당 20∼25원이 비싸진다. 대전지역 업무 난방용 도시가스 요금도 2022년 2월 1일 MJ 당 26.6668원에서 35.767원으로 뛰었다. 겨울철..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대전시가 최근 유성구에 위치한 A병원에 대한 신축이전 허가를 내준 가운데, 지역 의료계에서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주요 쟁점은 기존 건물 매각이라는 조건부 단서의 존재 유무와 시의 지침에 따른 적정 부채율을 A병원이 준수했는지 여부다. <중도일보 2월 2일자 3면·6일자 3면 보도> 6일 대전시와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A병원은 기본재산처분허가신청을 통해 시로부터 기채승인을 받았으며, 이후 금융권으로부터 기존 건물을 담보로 부지매입비를 마련해 인근에 새로운 병원건물을 신축했다. 이후 시로부터 최근 의료법인 개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