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송가인 "내 생애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다"...종교행사 뺨치는 생일파티의 사연은?

'전참시' 송가인 "내 생애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다"...종교행사 뺨치는 생일파티의 사연은?

  • 승인 2020-01-29 00:0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8
'전참시' 송가인의 생일파티가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송가인의 생일파티 현장이 공개됐다. 송가인은 생일을 맞아 1,000명의 팬들과 함께 했다.

송가인의 생일 파티를 위해 대구, 경북, 인천,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 등 전국에서 팬들이 버스를 대절해 모여들었다. 핑크색 옷을 맞춰입은 팬들이 한자리에 모여 핑크빛 물결이 펼쳐졌다. 팬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송가인 아이템으로 무장한 하고 송가인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이를 보던 참견인들은 "종교 같다"며 놀랐다. "이 정도 스케일일거라고 생각했냐"는 질문에 송가인은 "전혀 생각 못했다. 몸만 가면 되는 줄 알았다. 조촐하게 하겠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선착순 천명으로 해서 난리가 났더라. 왜 천명으로 제한했냐고. 팬카페 회원수가 오만천명이 넘었다"며 남다른 팬클럽 규모를 공개했다.

MC딩동의 진행 속에 시작된 송가인 생일파티는 송가인의 인사 한번에 바로 축제 분위기가 됐다. 콘서트 방불케 하는 파티장에는 '송가인'을 연호하는 팬들의 목소리로 가득 찼다.

송가인은 "생일이라고 큰 이벤트도 해주시고 많이 오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살면서 이렇게 생일파티를 크게 해본게 처음이다. 뿌얘서 꿈꾸고 있는 것 같다. 매년 이랬으면 좋겠다"며 감격을 드러냈다.

송가인 생일파티는 기존 스타들의 생일파티와 조금 다른 코너들이 있어 참견인들을 놀라게 했다. 송가인을 위해 전국에서 애쓰고 있는 지역장 임명장 수여식이 바로 그것. 매니저는 "팬클럽 규모가 크다 보니까 원활한 관리를 위해 지역장이 있다. 한자리에 모인 만큼 임명장도 주고 인사하는 시간 마련 했다"고 설명했다.

팬클럽 지역장 임명식까지 진행되는 남다른 클래스의 생일파티에 참견인들은 "뉴스 보는 것 같다", "너무 신기하다", "지도자 느낌이다", "대단한 건 알고 있었지만 오늘 또 느낀다"며 놀랐다.

뿐만 아니라 팬카페를 담당하는 고문 변호사까지 등장했다. 팬들은 만일의 상황을 위해 고문 변호사까지 선임하며 송가인 서포트를 위한 남다른 준비성을 보였다.

하니는 "처음보는 시스템이다"며 "놀랐던게 어게인(송가인 팬클럽) 분들과 비슷한 연령대 어르신들은 보통 이런 표정이 아니다. 낯선 얼굴들이 있어서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밝은 표정의 송가인 팬들에 대해 언급했다. 전현무는 "열심히 살아오기만 했지 위로받을 일이 없었다. 다 모여서 같이 응원하고 에너지를 발산할 수 있는 곳이다"고 말했다.

팬들이 송가인을 위해 준비한 축하 무대, 생일파티가 이어졌고 송가인은 "내가 3단 케이크를 받아볼 줄이야. 환갑 돼야 받아볼 줄 알았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선물 전달식에서는 맞춤 인이어(무선 송수신기), 순금 열쇠, 명품 신발 선물 등 역시나 스케일 큰 선물들이 등장했다.

송가인은 "잊지 못할 자리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내 생애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다. 어게인 여러분 아니면 오지 못했을 자리다.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