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국제 스포츠 대회 유치 중국 '우한 폐렴' 피해 눈덩이

대규모 국제 스포츠 대회 유치 중국 '우한 폐렴' 피해 눈덩이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잇따라 취소

  • 승인 2020-01-28 10:24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EP20160319100701034_P4
중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쑤빙톈(왼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규모 국제 스포츠 대회를 유치한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공포에 스포츠계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최근 도쿄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전 취소에 이어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 등 각종 대회가 연이어 취소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육상연맹은 28일 "중국 항저우에서 2월 12∼13일에 개최할 예정이던 대회를 취소한다. 선수와 팬의 건강을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수권은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에 영향을 주는 랭킹 포인트가 걸린 대회다.

한국 남자 100m 기록(10초07) 보유자 김국영(국군체육부대) 등 한국 국가대표 육상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한국 대표팀은 대회 취소로 랭킹 포인트가 걸린 다른 대회 출전을 추진한다.

3월 13∼15일 예정된 중국 난징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개최 여부도 불투명하다.

세계육상연맹은 신종 코로나 감염이 3월에도 잦아들지 않으면 세계실내육상선수권 개최지와 개막 시점을 변경하거나, 대회를 취소하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AKR20200127068300007_01_i_P2
중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전도 장소가 변경됐다.

국제농구연맹(FIBA)은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광둥성 포산에서 개최하려 했던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치르기로 했다"면서 "다만, 대회 일정은 2월 6∼9일로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중국 포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은 우리나라가 포함된 C조 경기다.

4개 팀이 한 조가 돼 풀리그를 펼치는 이번 최종예선에서 세계랭킹 19위인 우리나라는 중국(8위), 영국(18위), 스페인(3위)과 함께 한 조에 속했다.

앞서 중국은 다음 달 3일부터 9일 난징에서 열려던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전 장소를 호주 시드니로 변경했다.

이밖에 도쿄 올림픽 복싱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장소는 요르단 암만으로 변경됐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