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하남다움’을 통한 '공감과 협업' 강조

김상호 하남시장, ‘하남다움’을 통한 '공감과 협업' 강조

  • 승인 2020-02-16 14:39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공감과 협업” 강조(2)
김상호 하남시장, 주간 정책회의에서 '하남다움'을 통한 "공감과 협업" 강조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13일 상황실에서 개최한 주간정책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하남시가 가야될 방향에 대해 부서 간 공감형성 및 협업을 강조했다.

이날 김 시장은 " 숲과 나무를 동시에 봐야한다"며, "소속된 부서의 일도 중요하지만 타 부서의 일도 같이 공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스카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수상소감에서 밝힌 "'가장 한국적인 것을 만들었더니 세계를 매료시켰다'는 인터뷰를 인용하며, 하남시 역시 강남을 따라가는 것이 아닌 '하남다움'으로 가는 것이 맞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하남다움'으로 가기 위해 하남시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잘 알고 그 위험요소에 대해 어떻게 최소화 할지에 대한 공감대가 필요하다"며 "시가 직면한 변수, 위협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지에 대해서 인식을 같이 해야 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하남다움을 찾기 위해서는 "▲3가지 잠재력(좋은입지, 인구유입, 역사문화벨트) ▲3가지 위협(베드타운, 신도시·원도시 양극화, 도시정체성) ▲3가지 변수(코로나19, 폐촉법, 재정현황) ▲3가지 기회요인(5철·5고·5광, 도시재생, 개발사업)에 대해 '도광양회 유소작위'의 정신으로 힘을 비축하고 내실을 다지며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위험요인을 최소화하면서 변수를 대응해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각 부서에서는 '하남다움'을 생각하고 직면한 3·3·3·3 대해 숲과 나무를 동시에 보고, 공감과 협업의 정신으로 열심히 정진해 주길" 당부했다.

끝으로 "하남시 주요사업인 ▲GTX-D 추진, 지하철 5호선 개통, 3·9호선, 위례신사선 등 교통망 확충 ▲신도시·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의 본격화 ▲교산지구, 캠프콜번, H2현안 개발사업 등의 기회 요인을 발판삼아 40만 자족도시를 완성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하남=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4.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5.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3.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4.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