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찌개 간담회 연 정세균 총리 "일상적 경제활동 재개를"

김치찌개 간담회 연 정세균 총리 "일상적 경제활동 재개를"

14일 세종시 도담동 식당서 70여명과 오찬
코로나에 경제와 민생 곤란 타계해야 주문
대선공약 감염전문병원 "주요과제로 검토중"

  • 승인 2020-02-14 15:13
  • 수정 2020-02-14 15:13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사진3
정세균 국무총리가 취임 한 달을 맞아 세종시 도담동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김치찌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세종시 도담동의 한 식당에서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만큼이나 경제와 민생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충청권에 공약한 감염병전문병원에 대해 "주요한 과제로 알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무총리실을 출입하는 기자들을 초청해 김치찌개를 나누며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확진자 28명이 발생한 코로나19 대응상황과 맞물려 갈수록 어려워지는 내수경기 침체와 소상공인 어려움에 대한 의견이 주로 논의됐다.

정 총리는 "지난달 취임할 때 경제총리이자 통합의 총리가 되겠다고 다짐했는데 기다렸다는 듯이 코로나19가 발생해 방역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확진자 중에 퇴원하는 사례도 있을 정도로 정부가 관리 가능한 범위 안에서 유지하고 있다"며 방역상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에 매몰돼 경제와 민생이 어렵게 되는 상황을 타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 경제가 상당히 걱정할 상황으로 가고 있다고 경제부총리에게서 보고를 받고 있다"며 "경제를 챙기고 민생을 돌보는 것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밝혔다.

20200214_121539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정 총리는 일상적인 소비와 경제활동을 재개해줄 것을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70여명과 한 식당에서 식사했다.
이날 간담회가 도담동의 일반 식당에서 개최된 것도 지나치게 얼어붙은 내수경제를 되살리고 정상적인 사회활동을 재개해도 된다는 의미가 담겼다.

정 총리는 이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참석 기자들과 악수를 나눴으며, 동남아 국적의 종업원이 종사하는 식당을 이용했다.

정 총리는 중국 등 해외수출 감소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그동안 개최되지 않던 수출전략회의를 내주부터 재개해 수출 활성화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2015년 메르스 사태에 연장선에서 이번 코로나19처럼 감염병 발생 때 전문치료를 제공한 의료기관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주요한 과제로 인식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 총리는 "지자체와 민간 의료기관까지 더하면 1000여 명이 발생하는 상황까지 감담할 수는 있으나 옛날보다 전염병이 자주 발생해 감염병 전문병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잘 알고 있다"라며 "당장은 병상을 확보하는 게 일차적 과제이고 감염병 전문병원 같은 것을 확보하는 것에 대해서도 주요한 과제로 알고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소통에 대해서는 "케미가 잘 맞는다"라며 조화나 주고받는 호흡에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경제를 챙기는 일을 미루지 말라는 대통령의 말씀을 듣고 케미(호흡)가 잘 맞는구나 생각했다"라며 "심정적으로 편안한 가운데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