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특권 반칙 사범 138명 세무조사 돌입

국세청, 특권 반칙 사범 138명 세무조사 돌입

전관특혜, 고액 입시, 마스크 매점매석 등 중점 검증

  • 승인 2020-02-18 12:00
  • 수정 2020-02-18 12:0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현금다발
특권과 반칙을 통해 세금을 탈루한 불공정 사범 138명에 대해 강도 높은 세무조사가 실시 된다.

국세청은 특권을 통해 막대한 금전적 이득을 취한 일부 고위공직 출신 전관 및 교육 불평등을 조장하는 고액 입시학원 관계자 등 세금 탈루를 통해 국민에 깊은 상실감을 준 탈세 혐의자 138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고위 공직자로 퇴직 후 고액의 수입을 올리면서도 정당한 세부담을 회피하는 변호사, 세무사, 회계사, 변리사, 관세사 등 전관특혜 전문직 28명과 교육 불평등을 조장하며 세금을 탈루하는 입시컨설팅 고액 과외학원 스타강사· 예체능학원 사업자 35명이다.

또한, 마스크 매점 매석 등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의약외품 유통 판매업자(11명, 제조업체는 제외), 불법 대부업자 등 국민 생활 침해 탈세혐의자 41명이 포함됐다.

전주(錢主)가 의사 명의를 빌려 건강보험급여를 불법 수급해온 사무장 병원, 독과점적 지역토착 인허가 사업자 등 편법탈세 혐의자 34명도 세무 조사 대상이다.

국세청은 조사대상자 본인은 물론 가족 등 관련인의 재산형성 과정, 편법증여 혐의 등에 대한 자금출처조사를 병행하고 탈루 자금흐름을 역추적 하는 등 고강도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조사과정에서 차명계좌 이용, 이중장부 작성 등 고의적으로 세금을 포탈한 혐의가 확인되는 경우, 검찰에 고발 하는 등 엄정히 처리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조사로 시장 교란행위가 확인된 의약외품 유통업체에 대해서는 필요한 경우 앞뒤 거래처를 관련인으로 추가 선정하는 등 유통거래 단계별 추적조사로 확대해 끝까지 추적 과세키로 했다.

위법사항(마스크 매점매석 등) 적발 시 관련기관에 통보하여 벌금·과태료 등을 부과하는 등 엄정 조치하는 등 조사대상자의 반사회적 탈세행위를 통한 수익을 철저히 환수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전관특혜, 고액입시, 마스크 매점매석 등 특권과 반칙을 통한 불공정 탈세행위에 대해선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강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