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전국 최초' 공중화장실 스토리텔링 지역 명소화

대전 동구, '전국 최초' 공중화장실 스토리텔링 지역 명소화

민선7기 공약사업 '개선사업을 통한 클린(clean) 화장실 조성'

  • 승인 2020-02-20 16:51
  • 수정 2020-02-20 16:51
  • 신문게재 2020-02-21 6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담소4호 공중화장실 모습1
대동천 동서교 인근 담소4호 공중화장실 모습. 사진=동구제공
대전 동구가 전국 최초로 공중화장실을 스토리텔링으로 지역 명소화에 나선다.

20일 구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민선 7기 공약인 '개선사업을 통한 클린(clean) 화장실 조성'을 통해 공중화장실 환경개선과 함께 지역의 이야기를 담았다.

지역의 이야기를 담은 화장실을 '이야기를 담다'는 뜻으로 '담소'라 짓고 담소 1호부터 담소5호에 이어 현재 담소6호 공중화장실 개선사업이 진행 중이다.

담소1호는 인동 만세로 광장에 위치했으며 태극기 문양과 함께 유관순 열사의 명언을 담아 3·16 인동장터만세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기념했다.

삼성동 북부교 인근에 위치한 담소2호는 외양간 벽화를 통해 옛 삼성동 우시장이 있었던 소전거리의 모습을 재연해내 지역 명소화했으며 담소3호 가팔어린이공원 화장실에는 우암사적공원 인근 매봉산 밑 숲이 우거진 마을이라는 뜻의 더퍼리 마을을 한자로 표기해 가팔이라고 불렀던 지역의 유래를 소개했다.

담소4호는 대동천 동서교 인근에 위치해 6.25전쟁 당시 미 제24사단장인 윌리엄 딘 소장 구출작전에 투입된 미카3-129호 기관차의 모습을 형상화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고(故) 김재현 기관사를 비롯한 철도유공자들의 애국심과 희생정신을 기념했다.

담소5호는 세상에서 가장 긴 벚꽃터널로의 여행을 주제로 벚꽃이미지와 함께 아름다운 대청호반과 오동선 벚꽃길의 아름다움을 그려냈다.

구는 남·여 화장실에 각각 장애인 화장실을 설치함은 물론이고, 여성 안심 비상벨, 기저귀 교환대 등 유아편의시설과 절전형 자동감지 조명시설 등을 설치해 에너지 절약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청결한 도시 이미지 상승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인호 청장은 "담소화장실은 주민들에게 편의제공은 물론 쾌적한 화장실 환경 조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각 지역의 문화와 정체성을 담은 관광형 클린 화장실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