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군장병 확진자 계속 증가… 격리 인원은 1300명 넘어

[코로나19] 군장병 확진자 계속 증가… 격리 인원은 1300명 넘어

계룡·증평·제주·포천·속초 등 장병 확진자 발생
포항과 속초 등에선 군부대 출입 민간인 확진

  • 승인 2020-02-23 14:47
  • 수정 2020-02-23 14:47
  • 신문게재 2020-02-24 3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PYH2020022114070006300_P4
사진=연합
군부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군 장병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방부가 지난 22일 발표한 군 장병 격리 인원이 1300여 명으로, 전날 격리 인원으로 밝힌 740명에서 2배 가까이 증가했고, 육군은 물론 공군과 해군까지 3군에 코로나19가 침투하면서 초비상에 걸렸다.

군부대에서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건 지난 20일. 제주도의 한 A(22세) 해군 병사였다. 제주도 해군 소속 부대원으로 본가인 대구를 지난 13일 휴가차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달아 다음 날 21일엔 계룡과 증평의 군부대에서 2명의 군 장교의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계룡에서 충남의 첫 확진자이기도 했던 B 중위의 확진 판정으로 충남도가 발칵 뒤집혔다. 계룡대 공군 B(25) 중위는 원래 대구 군수사령부 소속으로 계룡대로로 파견차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함께 지냈던 군 관계자 14명과 계룡에서 방문해 접촉이 있었던 식당 관계자 8명 등 22명에 대한 1차 검사는 모두 음성이 나왔다. 계룡대 군부대 안에서 접촉이 있었던 31명과 B 중위의 소속인 대구 군수사령부 관계자 50명 등 81명은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충북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증평의 한 육군부대 C(31) 대위는 대구에 있는 여자친구를 만나러 갔다 온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도는 전체 경계 대응단계를 심각 수준으로 격상시키고, C 대위에 대한 동선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경기도 포천의 군부대에서도 D(21) 병사가 환진 판정을 받아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다. D 병사도 대구가 본가로 지난 휴가 때 본가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가 나온 포천 군부대와 거리상 멀지 않은 동두천과 연천군의 모든 군부대가 긴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강원도 군부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는데, 속초의 한 부대에서 상근예비역으로 근무하는 E 병사다. E 병사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19일 오후 출근해 퇴근하는 20일 오전까지 부대 안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속초 군부대의 간부 아내도 확진 판정을 받아 남편인 군인에 대해서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이다.

또 공군사관학교 임관식에 참석한 생도 가족이 확진자였으며, 포항에선 해병대 군수단 독립숙영지 공사를 하던 54세 민간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은 22일 0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추가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주한미군도 위험단계를 중간으로 상향했고, 대구를 여행금지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다음 달 초에 잡힌 한미연합훈련이 연기 또는 축소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