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개학 1주일 연기' 충남교육청 "맞벌이 가정 돌봄공백 없다"

'코로나19 개학 1주일 연기' 충남교육청 "맞벌이 가정 돌봄공백 없다"

맞벌이 부부 위해 돌봄수요 전원수용 방침
감염병관리대책반→재난안전대책본부 격상
이달 개학 예정 학교에 교육활동 중지 명령

  • 승인 2020-02-24 15:02
  • 수정 2020-02-24 15:02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KakaoTalk_20200224_142425866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24일 오전 본청 제1회의실에서 긴급 기자 브리핑을 열고, 개학 연기에 따른 도교육청 차원의 후속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충남교육청은 24일 기존 운영하던 감염병관리대책반을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김지철)로 격상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개학 연기 발표에 따라 맞벌이 가정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이날 본청 2층 제1회의실에서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갖고 ▲학사일정 조정 ▲돌봄교실 운영 ▲학교 방역과 시설사용 제한 등의 대책을 제시했다. 이날 브리핑은 정부가 앞서 코로나19 경보 수준을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유·초·중·고와 특수학교 개학을 다음달 9일로 1주일간 연기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이달 개학 예정이었던 6개교에 대해 24일부로 모든 교육 활동 중지명령을 내렸고, 나머지 학교도 다음달 9일로 개학을 미루기로 했다. 개학 연기에 따라 줄어드는 수업일수는 여름·겨울방학을 단축해 확보할 예정이며, 장기화될 경우 법정 수업일수의 10분의 1 범위 내에서 감축도 고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맞벌이 부부를 위한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돌봄 대책도 내놓았다. 도교육청은 이번 개학 연기로 발생하는 돌봄 수요를 전원 수용한다는 방침이다. 돌봄교실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는 급식도 제공한다.

신익현 부교육감은 "정부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개학을 연기했지만, 교직원들은 출근을 해 정상적으로 학교를 운영한다"며 "학부모를 대상으로 돌봄수요를 재조사하는 한편, 도내 시·군 지자체와 협의해 맞벌이 가정에 돌봄 공백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외부인의 학교시설 사용 제한 방침도 밝혔다. 방과후 또는 방학 중에 외부인들이 사용하던 학교 운동장, 강당, 체육관의 개방을 한시적으로 중지한다.

또 학원과 PC방 등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관리와 순찰을 강화한다. 학원에 대해서는 교육부와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방역물품 비치 여부와 시설 소독을 점검하고, PC방 등에 대해서는 학생부장 등을 중심으로 순찰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 교육감은 "도교육청은 온 국민과 함께 이번 사태를 극복한다는 각오로 만반의 대책을 마련해 아이들과 교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와 교육부, 도교육청의 이번 조치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 예방을 위한 최선의 대책은 지나치게 두려워하기보다는 예방 수칙을 지키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며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코로나로 올 여름 유기동물 늘어난다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예비영화인의 요람 증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