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열전] 황운하 "정치 입문 이유는 국리민복 위해... 중구 발전시킬 것"

[2020 총선열전] 황운하 "정치 입문 이유는 국리민복 위해... 중구 발전시킬 것"

  • 승인 2020-02-24 15:05
  • 수정 2020-06-14 15:35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황운하기자회견

 

황운하의 금배지에 대한 야망은 실현될 것이가.

 

문제적 인간 황운하는 늘 뉴스의 초점이었다. 황운하는 대전 옛 서대전버스터미널 근처 홍등가를 불도저로 밀어붙이듯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시켰다.

 

황운하는 또 검경 수사권 분리를 주장해 검찰과 마찰을 빚곤 했다. 황운하에게 수사권 분리는 일종의 '숙원사업'이기도 하다. 

 

대전 총선 중구 예비후보 황운하 전 경찰인재개발원장은 24일 "35년 경찰 인생을 접고 정치에 입문한 이유는 국리민복(國利民福)을 위함이다"고 총선 출마의 변을 밝혔다.

황운하 예비후보는 이날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리민복을 위한 첫 번째 과제는 검찰과 경찰을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어느 권력기관도 국민 위에 군림하며 권한을 남용하게 놔두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는 헌법정신을 예로 들면서 검찰과 경찰을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황운하 예비후보는 "정치도 집 짓기와 다를 바 없다"며 "우리가 행복하게 살집과 자식과 후손들이 대대로 잘 살 수 있는 집을 짓기 위해 뺄셈의 정치가 아닌, 보태고 곱하는 정치, 국민의 목소리가 살아 숨 쉬는 일 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운하 예비후보는 중구를 전 연령대가 행복한 지역구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운하 예비후보는 "젊은이에게는 맘껏 일하고 즐기면서, 힘차게 가지를 뻗을 수 있도록 일자리와 격려가 필요하다"며 "어르신들에겐 안정적 경제활동과 웃음을 찾아줘야 하고, 새로운 사람 황운하가 중구 부흥의 대장정을 위한 마지막 퍼즐 조각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운하 예비후보는 지난 21일자로 경찰인재개발원장 직위에서 해제됐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