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열전] 황운하 "정치 입문 이유는 국리민복 위해... 중구 발전시킬 것"

[2020 총선열전] 황운하 "정치 입문 이유는 국리민복 위해... 중구 발전시킬 것"

  • 승인 2020-02-24 15:05
  • 수정 2020-02-24 15:05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황운하기자회견
대전 총선 중구 예비후보 황운하 전 경찰인재개발원장은 24일 "35년 경찰 인생을 접고 정치에 입문한 이유는 국리민복(國利民福)을 위함이다"고 총선 출마의 변을 밝혔다.

황 예비후보는 이날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리민복을 위한 첫 번째 과제는 검찰과 경찰을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어느 권력기관도 국민 위에 군림하며 권한을 남용하게 놔두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는 헌법정신을 예로 들면서 검찰과 경찰을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황 예비후보는 "정치도 집 짓기와 다를 바 없다"며 "우리가 행복하게 살집과 자식과 후손들이 대대로 잘 살 수 있는 집을 짓기 위해 뺄셈의 정치가 아닌, 보태고 곱하는 정치, 국민의 목소리가 살아 숨 쉬는 일 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구를 전 연령대가 행복한 지역구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 예비후보는 "젊은이에게는 맘껏 일하고 즐기면서, 힘차게 가지를 뻗을 수 있도록 일자리와 격려가 필요하다"며 "어르신들에겐 안정적 경제활동과 웃음을 찾아줘야 하고, 새로운 사람 황운하가 중구 부흥의 대장정을 위한 마지막 퍼즐 조각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 예비후보는 지난 21일자로 경찰인재개발원장 직위에서 해제됐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2.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3.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4. [영상]K리그 통산 100경기 달성! 대전하나시티즌 수문장 김동준
  5. [새책] 왜 콜레라 환자의 80%는 아프리카와 아시아에서 발생할까… '10대와 통하는 건강 이야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