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묘지 안장여부 확인, 80세 전에 가능해질까?

국립묘지 안장여부 확인, 80세 전에 가능해질까?

국립대전현충원 적극행정 추진과제 선정

  • 승인 2020-02-24 16:45
  • 수정 2020-02-24 16:45
  • 신문게재 2020-02-25 5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126-현충원 참배
지난 설 다음날인 26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참배객들이 묘역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국가유공자 국립묘지 생전 안장 심의 대상자가 확대돼 80세 이전에도 중증질환자의 경우 국립묘지 안장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4일 국립대전현충원에 따르면 ‘2020년 적극 행정 추진과제’ 선정을 위한 회의에서, '생전 국립묘지 안장 심의대상자 확대'를 추진과제로 선정하고 국가보훈처 본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국립묘지 생전 안장 심의제는 국립묘지 안장 대상 결정 여부를 생전에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제도다.

그러나 대부분 대상자가 사망한 후에 심의가 이뤄지고, 80세 이상만 안장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유가족의 장례절차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에 80세 이전에도 중증질환자 국가유공자에 대한 생전 국립묘지 안장 여부 심의가 가능해지면, 심의가 오래 걸려 장례절차 진행에 겪는 어려움이 다소 사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독립유공자 장관급 장교 등 시신안장대상자의 경우에도 관련 단체에 생전심사제도에 대한 홍보를 해 더 많은 국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기존 생전 국립묘지 안장 대상 확인은 80세 이상의 국가유공자가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거나, 병적기록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만 가능했다.

국립대전현충원 임성현 원장은 "현충원이 적극 행정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거듭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보훈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국립대전현충원은 2020년 적극 행정 추진과제로 독립유공자 예우 증진을 위한 독립유공자 안장식의 품격을 높이고, 참배객을 위한 1일 도우미 제도 도입 등도 과제로 선정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