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대전예술가의 집 등 운영시설 임시 휴관

대전문화재단 대전예술가의 집 등 운영시설 임시 휴관

총 6곳 사업설명회, 예술지원심의 취소 또는 연기

  • 승인 2020-02-25 15:34
  • 수정 2020-02-25 15:34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코로나
대전문화재단은 코로나19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25일부터 관련 운영시설 임시 휴관을 결정했다.

대전예술가의 집을 비롯해 대전전통나래관,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 웃다리농악전수교육관,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대전문학관 등 총 6곳이다. 코로나19 확산 상황 종료 시까지 외부인 대상의 사업설명회, 예술지원심의, 시민 대상 강좌, 전시, 행사 등을 최소화하거나 연기한다.

대전문화재단은 주요 운영시설의 특별소독과 및 추가 방역을 강화하고, 출입구마다 손 소독제 비치, 비접촉식 체온계 구비, 시설 내 마스크 필수 착용 등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3.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4.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