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호황?…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된 배달기사들

배달 호황?…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된 배달기사들

  • 승인 2020-02-26 16:13
  • 수정 2020-02-26 16:13
  • 신문게재 2020-02-27 5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1111
#지난 25일 밤 10시경 배달대행 업체에서 콜을 받아 일하는 강모(36) 씨는 대전 중구 옥계동의 한 아파트로 치킨 배달을 갔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벨을 누르니 한 남자가 나와 음식을 받았다.

남자는 집에서 급하게 나왔는지 마스크는 하고 있지 않았다. 물론 배달기사가 헬멧을 포함해 마스크와 장갑까지 하고 있었지만, 잠시 스친 손과 감사 인사하면서 튄 침에 종일 침침한 마음을 떨칠 수가 없었다.

차라리 무뚝뚝하게 음식 받으면서 아무 말 안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만 머릿속에 가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업이 호황을 달리고 있지만, 그에 반해 배달기사들은 감염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고 있다.

대전지역 배달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금요일 대전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후 배달대행업체 콜 건수가 2배 이상 급증했다.

‘바로고’ 대전 중부지사 송인남 대표는 "전국적으로 배달업이 호황이라는 말이 있었지만, 대전에선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난 금요일이 돼서야 배달이 늘어나기 시작했다"고 했다.

문제는 배달 건수가 늘어나는 만큼 배달기사들의 접촉자는 많아지고 감염 위험성도 높아진다는 것이다.

배달기사 강모 씨는 "나는 괜찮다고 해도 집에 있는 가족들이 걱정하는 건 어쩔 수 없다"면서 "걱정이 많아지다 보니 2년만 하기로 했던 계획을 접고 빨리 다른 일을 찾아봐야겠다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을 최소한으로 예방하기 위해 비대면 배달을 활성화하고 배달 물품을 직접 받아야 할 때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관해 지역사회 전파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사안이 엄중하다"며 "물품을 문밖에 두고 가라고 하는 방법, 마스크 쓰고 음식 받기 등 사회에서 기본적인 예방수칙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인남 대표는 "주택이나 배달 물품을 문 앞에 둘 수 없는 집에선 배달함을 따로 만들어 두는 곳도 생기곤 하는데, 배달기사들이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배달 앱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한국소비자원에서 25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최근 3년 8개월간 '1372 소비자 상담센터' 접수된 소비자 불만은 모두 69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미배달·주소 오배달 등 계약불이행이 가장 많았으며, 환급지연·거부와 전산시스템 오류, 취소 절차 등이 뒤를 이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3.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4.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