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형 노사상생모델 '좋은일터'에 성모병원 등 25곳 선정

대전형 노사상생모델 '좋은일터'에 성모병원 등 25곳 선정

노동환경 개선의 일하기 좋은 일터 핵심과제 본격 추진 시동

  • 승인 2020-03-18 15:58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1
대전시가 주최하고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대전형 노사상생모델 '좋은 일터'조성사업에 카톨릭성모병원 등 25개 참여기업이 선정됐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모집한 '좋은 일터' 조성사업에는 모두 37개 기업이 참여를 신청해 최종 25개 기업이 선정됐다. 올해에는 50인 이하 30인 이상 기업까지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 참여폭을 확대했다.

선정된 25개 기업은 (학)가톨릭 대전성모병원, ㈜우성사료, (의)영훈의료재단 선치과병원, ㈜삼양패키징 대전공장, ㈜에이블정보기술, 탄탄병원, ㈜대전방송(TJB), ㈜레즐러, 비비씨(주), ㈜금영이엔지, ㈜일신오토클레이브, ㈜지오매틱스, ㈜인스페이스, ㈜엠이티, 승일미디어그룹(주), ㈜비앤비컴퍼니, ㈜이루다, ㈜모아, ㈜신창기업, ㈜유진타올, ㈜나노시스템, ㈜토즈, 피엔비우창(주), ㈜케이쓰리아이, ㈜알이디테크놀로지 등이다.

선정기업은 대전형 8개 핵심과제인 ▲근로시간 단축 ▲원·하청관계 개선 ▲비정규직 보호 ▲일·가정 양립문화조성 ▲노사관계 개선 ▲안전시설 및 작업장 환경개선 ▲인적자원관리 선진화 ▲문화여가활동지원에 대한 세부 약속사항을 4월까지 세부적으로 발굴해 시민에게 발표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선정기업은 초기사업비로 기업당 5000만 원을 지원받아 약속된 실천사항을 12월까지 추진하게 되며, 내년 1월 평가를 통해 최고 5000만 원까지 추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정병순 시 일자리노동경제과장은 "올해는 참여기업을 확대해 25개 기업을 선정했다"며 "더 많은 기업에서 근로조건 개선 등 양질의 일자리가 조성돼 지역 기업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대전형 '좋은 일터'조성사업은 2018년 대전시가 지자체 최초로 시작한 사업으로 지난해 15개 기업이 참여해 376명의 신규일자리 증가와 정규직전환 218명, 노사관계개선 등 217건의 좋은 성과를 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4.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5.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1. [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2.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3. 충주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4.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5.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