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악동 파이터' 맥그리거, 코로나19 극복에 13억원 기부

UFC '악동 파이터' 맥그리거, 코로나19 극복에 13억원 기부

  • 승인 2020-03-26 15:52
  • 수정 2020-03-26 15:52
  • 신문게재 2020-03-27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P20200119161701848_P4
아일랜드 국기를 들며 환호하는 UFC 맥그리거[AP=연합뉴스 자료사진]
UFC '악동 파이터'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모국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영국 BBC는 26일(한국시간) "맥그리거가 아일랜드의 파스칼 도노호 재무장관과 트위터 대화를 통해 100만 유로(약 13억 원) 기부를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맥그리거는 아일랜드 최대 인구 밀접 지역인 렌스터의 의료진을 위한 방호 물품 구매에 써달라고 요청했다.

도노호 재무장관은 맥그리거의 통 큰 기부에 감사를 표하며 맥그리거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많은 이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맥그리거는 전날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아일랜드 국경을 즉각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엄중한 상황을 맞아 적극적인 발언과 행동에 나서고 있다.

맥그리거 소속단체인 UFC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해 가지 못했다.

UFC는 지난 22일 개최 예정이었던 'UFC 파이트 나이트 171'을 취소한 데 이어 29일과 다음 달 12일까지 예정된 3개 대회를 연기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3.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4. [속보]6일 아침 대전 확진자 2명 추가...139명째 확진
  5.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1.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대전 역학조사 인원 관심집중..."1명뿐이다" 잘못된 정보 나돌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