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소하천 정비사업 ‘착착’

청양군, 소하천 정비사업 ‘착착’

  • 승인 2020-03-28 22:34
  • 수정 2020-03-28 22:34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이 올해 계획한 소하천 정비사업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군은 총사업비 21억을 투입해 하천 폭이 좁아 집중호우 시 배수 상태가 불량한 주택 밀집 지역과 농경지 인근 소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마재소하천(650m)은 공사를 시작했고, 도림소하천(306m)은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발주 중이다.

총사업비 10억 원이 투입되는 수단소하천(650m)은 충남도 사전 설계검토 중으로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발주할 예정이다.

군은 소규모 소하천 유지관리에 4억여 원을 투입해 족한소하천 등 3개소(450m) 사업을 2월에 발주했다. 이 중 2개 사업은 4월까지 완료하고, 1개 사업은 5월 중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예정대로 적기에 소하천 공사를 완료해 자연재해로부터 군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