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황교안 대전 4·15 총선 원외지역 후보에 '지원사격'

[충청총선] 황교안 대전 4·15 총선 원외지역 후보에 '지원사격'

장동혁, 김소연, 양홍규, 이영규 등 4곳에 대해 지지 호소
"힘을 합쳐 강한 원팀 돼서 대한민국 살려야 한다" 강조
"오만하고 무능한 정권, 거짓말 정권 반드시 심판" 피력

  • 승인 2020-03-30 00:35
  • 수정 2020-03-30 00:35
  • 신문게재 2020-03-30 5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20200327-황교안 대표 대전 방문5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대전 서구을 양홍규 후보 선거사무실에 들어서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대전 4·15 총선 원외지역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황 대표는 지난 27일 대전 유성구 장동혁 유성갑 후보 선거캠프와 서구 양홍규 서구을 후보 선거캠프를 차례로 방문해 4·15 총선 10여일을 앞두고 지역 지원 유세를 펼쳤다. 총선 정국에서 황 대표의 대전 유세는 지역 중 처음이다. 이 자리엔 김소연 유성을 후보와 이영규 서구갑 후보도 참석해 원외지역 4곳의 후보 모두 자리했다. 이장우 대전시당 위원장도 함께하며 총선 필승을 다졌다.

황 대표는 대전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소개하며 "대전 선거에서 이기면 그 승리의 바람이 아래로, 위로 좌우로 퍼져나가는 그런 계기가 된다"며 "방안에 앉아서 이길 수 없다. 방안에서 일하고 밖에서도 일하고, 주변에 널리 퍼뜨려서 승리의 칼바람을 이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각오로 도와주시고, 밀어주셔서 반드시 문재인 정권 심판의 큰 바람이 대전에서부터 물밀 듯 가길 희망한다"며 "함께 승리하는 총선의 큰 깃발을 들어주실 것을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원팀'을 강조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고, 역량있는 정치가 우리나라를 지배하지 않으면 우리는 다시 돌이킬 수 없는 나락의 길로 빠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이뤄나가야 하고, 이기려면 힘을 함쳐야 한다. 강한 원팀이 돼서 대한민국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피력했다.

'심판론'도 내세웠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왜 심판해야 합니까. 무능하고 경제를 무너뜨렸으며 남의 탓만 하고 있다"며 "안보도 무러뜨린 이 무능한 정권을 지금 코로나 19 때문에 어령무속에 처해있다. 이 정권을 막아내고 역량있는 정치가 우리나라를 지배하지 않으면 우리는 다시 돌킬 수 없는 나락의 길로 빠질 수밖에 없는데, 오만한 정권, 무능한 정권, 거짓말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장우 통합당 대전시당 위원장도 "이제 충청에서 문재인 정권을 강력하게 심판해 국민을 우습게 여기는 대한민국 국정을 좌지우지 하지 않도록 우리가 막아야 한다"며 "각 후보와 시당위원장인 저도 대한민국을 구하는데 함께 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4. 주택 리모델링 피해 규모 갈수록 증가… 3년간 1206건
  5.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