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프로농구 FA시장 다음달 1일 개막 박혜진 주목

女 프로농구 FA시장 다음달 1일 개막 박혜진 주목

박하나 김정은도 다른팀 관심

  • 승인 2020-03-30 13:27
  • 수정 2020-03-30 13:27
  • 신문게재 2020-03-31 10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박혜진
박혜진
여자 프로농구 FA시장이 다음달 1일 열린다.

이번엔 아산 우리은행의 박혜진(30·178㎝), 김정은(33·180㎝) 용인 삼성생명의 박하나(30·176㎝) 등이 최대어로 꼽힌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30일 올해 보상 FA 대상자 16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박혜진이 가장 돋보인다. 그는 2019-2020시즌 우리은행에서 27경기에 나와 평균 14.7점에 5.4어시스트, 5.1리바운드를 기록, 강력한 최우수선수(MVP) 후보로도 지목된다. 2013-2014, 2014-2015, 2016-2017, 2017-2018시즌에 이어 다섯 번째 정규리그 MVP를 노리는 것이다.

박혜진은 2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에서도 베스트 5에 뽑히며 우리나라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끌기도 했다.

이밖에 김정은과 박하나, 안혜지(BNK), 심성영(KB) 등도 다른 팀들이 군침을 흘릴만한 출중한 기량을 갖췄다는 평가다.

FA가 다른 팀으로 이적하면 원소속팀은 보상 규정에 따라 선수나 현금을 택해 보상받을 수 있다.

올해 공헌도 1위 박혜진이 다른 팀으로 가게되면 박혜진을 영입한 팀은 보호 선수 4명을 제외한 선수 1명 또는 계약 금액의 300%를 원소속 구단인 우리은행에 내줘야 한다.

보상 FA는 1차와 2차 대상자로 분류되는 데 1차 대상자는 최초 선수 등록 후 처음으로 FA 자격을 얻은 선수들로 이들은 4월 1일부터 15일까지 원소속 구단과만 협상 가능하다.

원소속 구단과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4월 16일부터 25일까지 다른 구단과 접촉 가능하다.

반면 1차 FA 자격을 한 차례 행사한 선수들은 2차 FA가 되는데 이들은 다음달 1일부터 25일까지 모든 구단과 협상이 가능하다.

박혜진, 박하나, 김정은, 심성영 등은 모두 2차 FA고 안혜지와 김민정(KB), 강계리(하나은행) 등은 1차 FA에 해당한다.

4월 25일까지 계약을 맺지 못한 선수들은 같은 달 26일부터 30일까지 원소속팀과 다시 협상 테이블을 차리고 이때도 새 팀을 찾지 못한 선수들은 5월 한 달간 다른 팀들과 마지막 협상을 할 수 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3.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4. 주택 리모델링 피해 규모 갈수록 증가… 3년간 1206건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