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한다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한다

시대 발맞춰 명칭 변경... 빅데이터 기반 지역경제활성화 도모
천안 지식산업센터 내 일부공간 활용 ICT융합센터 조성키로
맹창호 원장 "충남 신산업벨트 구축... 정보.문화산업 메카로"

  • 승인 2020-04-05 09:49
  • 수정 2020-04-05 09:49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noname01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분원 전경.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도내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분야인 콘텐츠 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급변하는 시대에 발맞춰 지속 가능한 기관으로 재도약하기 위해 지난 2월에는 기관 명칭을 변경하기도 했다.

5일 진흥원에 따르면, 충남이 문화산업 분야에서 ICT 환경변화에 따른 조속한 대응과 ICT 융합콘텐츠 생산이 함께 이뤄지는 정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중장기 추진계획을 수립, 추진해 왔다.

먼저 빅데이터 기반 충남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ICT융합 문화콘텐츠센터'를 운영해 ICT 융합 정책연구 등을 진행해 왔고, 빅싱킹센터 운영을 통해 빅데이터 프로젝트 민간지원, 도내 15개 시·군의 문화관광 및 지역축제 활성화 방안 컨설팅, 도민 대상 빅데이터 교육과정 운영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특히 올해 초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문화산업 빅데이터 활용 정책 및 전략 포럼'을 개최했다. 충남의 빅데이터 미래비전을 발굴하기 위한 이 포럼에서는 ICT 중심의 충남으로의 도약하기 위한 심층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포럼에서 나온 결과물을 토대로 진흥원은 천안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ICT융합산업 육성과 기업유치를 위한 핵심 거점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를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천안 지식산업센터 내 일부 공간을 ICT융합센터로 조성할 계획이다.

ICT융합센터 이외에 지식산업센터 내 주요시설로는 레지던시형 스타트업 입주공간, 웹툰캠퍼스 등 정부 공모사업 유치를 병행할 방침이다. 유치 업종은 AI, 빅데이터, SW, 5G 실감콘텐츠, 온라인 플랫폼 등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ICT융합센터에는 창업·일자리 교육, 시설·장비 등을 지원하며, 입주기업 150개, 상주 인력 약 700명, 연간 이용객 약 20만명 이상 유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맹창호 원장은 "장기적으로는 장항선을 따라 천안역 ICT 융합센터, 아산역 실감콘텐츠 R&BD 클러스터, 홍성역 내포신도시 빅데이터·AI센터를 설치해 ICT와 문화산업을 아우르는 신 산업벨트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충남을 정보·문화산업의 메카로 건설하고, 지역 미래성장동력 확보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