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송대, 외국인 유학생 위한 마스크 나눔 운동 실시

우송대, 외국인 유학생 위한 마스크 나눔 운동 실시

  • 승인 2020-03-31 16:24
  • 수정 2020-03-31 16:24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포스터_2
우송대 재학생들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공적마스크 사각지대에 놓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마스크 나눔 운동을 시작했다.

정부의 마스크구매 5부제 시행 이후 외국인이 약국에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외국인등록증과 건강보험증을 제시해야한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해 '외국인 건강보험 당연 가입제도'를 도입하면서 외국인 유학생은 2021년 3월부터 건강보험 지역가입자로 의무 가입하도록 유예기간을 두었기 때문에 현재 대부분 외국인 유학생들은 건강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은 실정이다.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한 외국인 유학생들은 일반 마스크를 비싸게 구매하거나 외출을 자제할 수밖에 없는 처지라 사회적 고립감을 느끼며 힘들게 유학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우송대는 외국인 유학생이 많은 엔디컷국제대학과 SIS(Sol International School)의 재학생을 중심으로 엔디컷빌딩(W19) 내에 나눔함을 설치하고 마스크 나눔 운동을 시작했으며 더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참여를 위해 SNS에 홍보포스터를 게재하고 국제행정실에서 우편을 받는 등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김주리 학생(엔디컷국제대학 국제학부 학생대표)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친구들이 마스크를 사러왔다가 없어서 그냥 돌아가는 외국인들을 자주 보았다고 했다. 이들은 공적마스크 구매도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나보다 더 힘든 이들을 돕고 싶었다"고 계기를 설명했다.

손동현 학사3부총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많은 나라가 국경을 닫았고 한국에 와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고립감은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마스크 나눔 운동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한국 학생들과의 유대감을 높여 힘든 시기를 잘 버텨낼 수 있는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5.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1.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