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술인 월평균 개인소득 100~200만원 미만 28.8% 최다

대전예술인 월평균 개인소득 100~200만원 미만 28.8% 최다

대전문화재단 2019 대전예술인실태조사 결과 발표
중앙정부 성폭력피해신고, 예술활동 증명 인지 못해
예비예술인 "대전 떠나 활동하고 싶다" 응답도 54%

  • 승인 2020-03-31 22:35
  • 수정 2020-03-31 22:35
  • 신문게재 2020-04-01 6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예쑬인
대전문화재단이 2019 대전예술인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대전형 예술인복지정책 수립의 첫걸음을 뗐다.

이번 조사는 대전 예술인들의 복지 및 활동여건 등을 총체적으로 조사·분석해 대전형 예술인 복지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수행했다. 17개 예술 분야 922명으로 예술인 572명, 예비예술인 350명이 참여했다.

실태조사 결과 대전예술인들의 활동 분야 분포는 음악이 12.5% 가장 많았다. 무용 10.1%, 문학 9.6%로 뒤를 이었다. 활동 형태는 문화예술전문법인과 단체에 소속되어 있다는 응답이 36.4%, 사단법인 23.7%, 소속단체가 없는 예술인도 21.1%에 달했다.

예술인들의 월평균 개인소득 규모는 100~200만 원 미만이 28.8%로 가장 많았다. 100원 미만도 20.5%, 200~300만 원 미만 19.1%, 300~400만 원 미만은 12.6%로 조사됐다. 소득이 없음을 선택한 응답자도 10.7%로 5위를 기록했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전국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불공정 행위 신고와 상담센터, 성폭력 피해신고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거나 잘 알지 못한다는 응답이 81%, 85%로 중앙정부의 예술인 복지 지원 서비스에 대한 지역 내 홍보가 시급했다.

예술활동 증명 여부를 묻는 문항에서는 신청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67.1%를 차지했는데, 이유는 예술인 경력정보 시스템을 잘 모른다는 응답이 65.6%에 달했다. 이 응답은 결과적으로 대전 지역도 예술인복지센터가 필수적임을 시사하고 있다.

2019 대전예술인실태조사는 예비 예술인도 포함돼 있다.

대전 이외의 지역으로 이동해 전공관련 활동을 지속하고 싶다는 응답이 54%를 차지했는데, 50.8%가 예술창작 인프라 격차가 크다는 것을 이유로 꼽았다.

대전 소재 대학에서 매년 다수의 예술인이 배출되지만 정착 대전의 예술창작 인프라는 머물고 싶지 않다는 환경이라는 것을 지적하고 있는 셈이다.

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대전예술인실태조사는 대전형 예술인 복지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데 필요한 기초자료를 마련하기 위해 실시됐다"며 "이 결과를 근거로 지역 및 수요자 맞춤형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함으로써 지역 예술인들의 복지 수준을 높이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충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쉐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5. 대전시립무용단 군상 앵콜공연 오픈리허설… "우리네 군상이 바로 여기에"
  1.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