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원주민도 귀농 지원받도록 조례 개정 추진

청양군, 원주민도 귀농 지원받도록 조례 개정 추진

  • 승인 2020-04-01 10:08
  • 수정 2020-04-01 10:08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귀농·귀촌 과정을 거치지 않은 일반 주민도 농업창업자금이나 교육·컨설팅 등 다양한 귀농 정책지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청양군은 지난해 7월 개정·시행된 귀농어귀촌법에 따라 군내 거주하는 사람 중 농어업인이 되고자 하는 사람에게 귀농 지원 혜택을 줄 수 있도록 관련 조례 일부 개정을 추진한다.

군은 그동안 귀농 귀촌인에게 농업창업융자 지원, 농업생산기반시설 지원, 교육·컨설팅 등 다양한 정착지원 혜택을 제공했다. 군의 귀농 귀촌 정책은 인구증가와 농업 인력구조 개선 등 농업 활성화의 디딤돌이 됐다.

정부는 전국 농어촌 지역에 나타난 귀농 귀촌 정책의 효과가 확산하도록 귀농인의 정의를 농어촌 이외의 지역에서 농어업인이 되기 위해 해당 지역으로 이주한 경우에서 농어촌지역 거주자 중 농어업 외 직업 종사자(재촌 비농업인)가 영농을 희망하는 경우까지 확대했다.

이에 따라 재촌 비농업인도 농업창업 관련 자금을 받을 수 있게 되고, 기존 거주민 사이에서 제기돼 온 농업지원 역차별 문제도 자연스럽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몇 년간 부정수급자에 관한 자금환수 사례가 증가하고 사후관리도 부실하다는 지적에 따라 부정한 방법으로 지원금을 받거나 지원금을 목적 외 용도로 사용하면 엄격한 제재조항이 적용된다.

농업기술센터 귀농 귀촌 담당자는 "상위법령에 어긋나지 않게 청양군 귀농·귀촌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세부적 지원 자격과 요건 등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