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사랑의 헌혈로 코로나19 극복 동참

국립생태원, 사랑의 헌혈로 코로나19 극복 동참

  • 승인 2020-04-01 10:52
  • 수정 2020-04-01 10:52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국립생태원, 사랑의 현혈로 코로나19 극복 동참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지난달 31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가적 혈액 수급난 해소에 일조하기 위해 단체헌혈을 시행했다.

국립생태원은 올 2월 정기헌혈을 시행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헌혈자가 급감해 전국적으로 혈액 보유량이 부족한 상황에 도움이 되자는 취지로 추가 헌혈을 추진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헌혈 운동은 임직원 50여명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됐다.

헌혈자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및 체온측정,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실천하며 헌혈을 진행했으며 펭이, 귀요미 등 생태원 캐릭터가 참여해 코로나19 대국민 응원 메시지도 전달했다.

국립생태원은 2017년 10월 대한적십자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사랑나눔, 생명나눔을 실천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매년 정기적으로 헌혈행사를 시행하고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혈액이 부족한 상황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헌혈행사를 마련했다"며 "소중한 혈액이 필요한 분들에게 전달돼 건강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