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침묵은 찬성이 아니다

[홍석환의 3분 경영] 침묵은 찬성이 아니다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승인 2020-04-02 11:49
  • 수정 2020-04-02 11:49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_사진(제출용)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강의나 회의 중에 질문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왜 이렇게 의사결정 했나요?

▲이 안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이 방법으로 했을 때, 회사에 어떤 성과가 창출되나요?

▲고객을 감안했나요?

▲경쟁사가 이 제품을 보면 무엇이라고 할까요?

▲제가 이 안을 거절하면 무슨 일이 발생합니까?

▲왜 내부만 생각했나요? 사고를 외부로 향하면 무엇이 달라지나요?

▲회사 자금 현황을 살펴봤나요?

▲왜 안된다는 말을 하지 않나요?

이런 질문을 한 사람의 보고를 받으며 대답을 합니다.

문제는 여러 사람이 있는 회의나 강의에서 하면 아무도 대답하지 않습니다.

A 사장은 자신이 꼭 하고 싶지만, 회사에 무리가 있고, 직원들에게는 힘든 사안에 관해 조직장 회의를 하면서 자신이 이것을 꼭 해야 함을 강조하고 다른 의견이 있느냐 물었습니다.

모두가 침묵을 지키자 "그러면, 여러분이 찬성한 것으로 알고 추진하겠습니다."고 말한 뒤 실행하여 회사에 큰 손해를 끼쳤고 후에 소송에 말려 사장은 직원들이 다 찬성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직원들은 다 찬성했다고 진술했을까요?

내가 말했으니 다 실행될 것이란 생각은 위험합니다.

명확하게 이해시키고 점검하고 또 점검해야 합니다.

결국 책임은 지시한 사람의 몫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