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운수업체 생활안정자금 21억원 긴급지원

아산시, 코로나19 운수업체 생활안정자금 21억원 긴급지원

  • 승인 2020-04-04 14:06
  • 수정 2020-04-04 14:06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최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지역 운수업체 생활안정자금 21억원을 긴급 지원했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승객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버스, 법인택시업체, 개인택시 등 운수종사자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시행해 민생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섰다.

시는 운수업체 생활안전자금 총 21억원을 투입해 시내버스 10억원, 법인택시 3억5500만원, 개인택시 6억7000만원 등을 지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코로나로 올 여름 유기동물 늘어난다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예비영화인의 요람 증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