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코로나19 피해자 지방세외수입 지원

청주시, 코로나19 피해자 지방세외수입 지원

징수유예·납부기한 연장·분할납부 등 지원

  • 승인 2020-04-05 09:29
  • 수정 2020-04-05 09:29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위해 지방세외수입 납부 기한을 연장하고 체납 처분을 유예한다.

연장 대상은 과태료, 과징금, 부담금, 이행강제금 등 각종 지방세외수입이다. 체납자의 재산 압류나 압류재산 매각 등의 처분은 1년 안쪽으로 유예한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자, 확진자 방문시설 등이다.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해당자나 시설은 피해 입증 자료를 첨부해 세외수입을 부과한 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이번 세외수입 지원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이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 수 있게 되길 바라며,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코로나로 올 여름 유기동물 늘어난다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예비영화인의 요람 증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