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8일 올해 가장 큰 보름달 뜬다

4월 8일 올해 가장 큰 보름달 뜬다

천문연 "달-지구 일직선 거리 최소"

  • 승인 2020-04-05 21:40
  • 수정 2020-04-05 21:40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00405115232
(사진 위)지구를 기준으로 태양과 달이 정반대편에 일직선으로 위치할 때 보름달을 볼 수 있으며 타원 궤도를 도는 달이 근지점을 통과할 때 달이 더 커 보인다. (아래)보름달 (제24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김석희). 이하 천문연 제공
오는 8일 올해 중 가장 큰 보름달을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이하 천문연)은 오는 8일 오전 11시 35분 올해 중 가장 큰 보름달이 뜬다고 밝혔다. 이 달을 가장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건 오전 3시 9분인데 오전 11시 35분은 낮 시간 때라 선명한 달을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전날인 7일 월출부터 8일 새벽 시간대 가장 잘 관측할 수 있을 전망이다.

지구상에서 달의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기 때문인데 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가까우면 달이 커 보이고 멀면 작게 보인다.

오는 8일은 지구와 달의 거리가 35만 6907㎞가량으로 지구와 평균 거리인 38만 4400㎞보다 2만 7500㎞가량 가까워진다.

다만 달과 지구의 물리적 거리가 조금 더 가까워지긴 하지만 달이 크게 보이는 데는 대기의 상태나 주관적 부분도 작용해 특별한 차이를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게 천문연의 설명이다.

한편, 올해 중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은 오는 10월 31일 오후 11시 49분에 뜨며 두 달의 크기는 14%가량이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