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국회의원 후보자 토론회 보며

[취재수첩} 국회의원 후보자 토론회 보며

  • 승인 2020-04-07 16:47
  • 신문게재 2020-04-07 14면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지난 2일에 논산,계룡,금산의 21대국회의원 후보자 토론회를 계룡시청 브리핑룸에서 모 시민단체와 일부 인터넷 언론주관으로 개최하였으나 말들이 많다.

후보자 토론회인데 정작 토론회에 참석함 사람은 4명의 국회의훤 후보 중 미래통합당의 박우석후보만이 참석 한 것이다.

후보자 토론회 대상을 살펴보니 (지지율 10% 이상 참석후보)로 되어 있었다.

이는 민주당과 미통당후보만 참석시키겠다는 주최측의 생각으로 보여지는데 민주당의 김종민후보가 토론회에 불참하면서 나 홀로 토론회가 된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토론회에서 박우석후보가 계룡시 현안과 대안에는 정확한 답변을 하지 못하고 상대방후보와 현 정권의 비방만 있었다는 것이다.

계룡시의 의료세탁문제, 상하수도 사업소문제, 세계군문화엑스포 성공개최에 대한견해, 이케아 유치에 대한 견해에 대한 질의는 단 한건도 명확한 답변을 주지 못한 것이다.

즉, 주최측의 허술한 진행과 장소문제로 토론회를 망쳐버린 것이다.

어찌보면 계룡시을 우습게 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의 토론회였으며, 정말 방송국에서 주관한는 TV토론에 나가서 저려면 어쩌나 하는 의구심마저 드니, 주최측에 끌려 나온 모양새로 보여지면서 선거철에 씁쓸한 면모를 보는 듯하여 가슴이 멍먹해 지는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계룡시, 모 시민단체가 지난 민주당의 경선과정에 깊숙히 개입했다는 사실은 시민 모두가 다 아는 사실 일 것이다.

단체의 본질을 흐려가며 이번 토론회를 주최하는 이유가 과연 무엇일까?

sns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서로 상대방을 헐뜯으며 대안과 대책도 없이,시민들을 사분오열 시키는 단체를 과연 어찌생각해야 하는지,선거철만되면 인터넷 신문이 지면을 발행하면서 민심을 혼란 시키는 행동은 과연 언론인으로 올바른 행동인지 한번 뒤돌아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오죽하면 미래통합당의 고위 선거관계자가 이런 토론회를 왜 개최하였는지 모르겠다며 혀를 차며 정말 김종민후보를 이기려고 나왔느지 의심이든다며 퇴장하는 모습에 선거의 결과를 미리 보는 듯한는 생각이 든다.

시민들은 절대 길거리에서 인사 잘하는 후보를 선택하지 않는다, 정책과 대안을 가지고 시민을 섬기는 후보자를 선택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않될 것이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5.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1.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2.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