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말의 품격

[홍석환의 3분 경영]말의 품격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승인 2020-04-06 15:13
  • 수정 2020-04-06 15:13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_사진(제출용)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집 근처 10년 넘게 요리를 잘하는 A 식당에 갔습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혼잡했던 얼마 전과는 달리 한적했고, 많던 종업원도 2명밖에 없었습니다.

곰탕을 가져오던 종업원이 음식을 내려놓다가 쏟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다행히 손님에게는 아무 피해가 없었지만, 그릇이 깨지면서 식당 안이 어수선해졌습니다.

사장이 나오고 직원에게 "멍청하게 일을 이렇게 못하냐?"며 호통을 칩니다.

직원이 어쩔 줄 몰라 하자 다른 직원이 빠르게 수습해 줍니다.

엄격한 것과 모욕을 주는 것은 다릅니다.

화가 나더라도 참고 수습하는 것이 먼저이고, 식당 고객에게 신경 쓰게 해서 죄송하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화가 난다고 정제되지 않는 말을 다하면 직원은 무엇을 생각할까요?

사람은 자신에게 잘해준 것보다 잘못한 일을 더 오래 기억합니다.

직원이 사장에게 받은 모욕을 음식을 통해 고객에게 화풀이하면 식당은 망하게 됩니다.

회사도 마찬가지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3.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