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박스오피스 14주차] 홍콩 무술영화 '엽문4' 개봉 닷새째 흥행 1위

[한국박스오피스 14주차] 홍콩 무술영화 '엽문4' 개봉 닷새째 흥행 1위

  • 승인 2020-04-06 19:19
  • 수정 2020-04-06 19:19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인포-영화(주차별)
영화 '엽문4: 더 파이널'이 개봉 이후 연일 정상을 지키고 있다.

6일 KOFIC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2020년 4월 3일~ 5일까지) 3일간 관객수 2만146명이 들면서 한국박스오피스 14주차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3만3110명이다.

이번 영화는 2009년 1편을 선보인 후 11년간 큰 사랑을 받은 '엽문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액션배우 견자단, 스콧 앳킨스, 진국곤 등이 출연한 '엽문4'는 견자단의 액션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기록될 예정이다.

1편부터 함께 해온 엽위신 감독을 비롯해 견자단을 세상에 처음 소개했던 원화평 무술감독까지 오리지널 제작팀이 함께했다.

2위는 영화 '1917'이 이름을 올렸다.

같은 기간 1만3678명이 들면서 누적 관객 수 73만4943명을 끌어모았다.

영화 '1917'이 지난달 31일부터 극장 동시 VOD 서비스를 시작했다.

배급사 스마일이엔티는 "'1917'은 IPTV(KT Olleh TV, SK Btv, LG U+TV), 홈초이스, 구글 플레이, 롯데시네마 VOD, TVING, 곰TV, 웨이브, 네이버 시리즈on, 카카오페이지, KT skylife, YES24, 씨네폭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고 밝혔다.

'1917'은 독일군의 함정에 빠진 아군을 구하기 위해 적진을 뚫고 전쟁터 한복판을 달려가는 두 영국 병사가 하루 동안 겪는 사투를 그린 영화다.

3위는 영화 '주디'가 차지했다.

같은 기간 1만1420명이 들면서 누적 관객 수 6만9929명을 끌어모았다.

영화 '주디'는 화려하지만 비극적인 삶을 살았던 할리우드 스타 주디 갈란드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타이틀 롤을 맡았던 배우 르네 젤위거는 이 작품으로 지난 2월 개최된 아카데미 시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아카데미 화제작으로 국내 개봉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코로나19'로 극장가가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관객수는 초라했다.

그 밖에도 영화 '인비저블맨', '더 터닝', 'n번째 이별 중', '다크 워터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10위에 들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4.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5.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