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과수 화상병 예방 노력에 박차

충북도, 과수 화상병 예방 노력에 박차

농작업 기록부, 소독용품 지원사업 추진

  • 승인 2020-04-07 09:41
  • 수정 2020-04-07 09:41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는 지난 2년간 급속히 확산된 과수 화상병 예방을 위해 지난 2~3월 도내 사과·배 농가에 과수 화상병 방제 농작업 기록부 6500부를 배부했다고 7일 밝혔다.

농작업 기록부는 약제살포와 적과작업, 봉지씌우기, 소독활동 등 주요 농작업을 기록할 수 있어서 농가에서 반드시 필요하다.

또 과거 발생이력이 있는 충주와 제천, 음성의 사과, 배 농가에 소독용 알코올과 소독분무기, 침지통을 각각 1500개씩 지원했다.

사과·배나무 에이즈로 불리는 과수 화상병은 묘목과 매개곤충, 바람, 작업자 등 감염경로가 다양하고, 발병하면 특별한 치료약제가 없어 검게 말라죽는 세균병이다.

이에 따라 사과와 배 나무는 꽃이 피기 전 1차 방제를 하고 개화 후 2차례에 걸쳐 적기에 적용 약제를 뿌려야한다.

지난해 도내 과수 화상병 피해 면적은 88.9ha에 달한다.

도 관계자는 "올해는 예년보다 높은 기온으로 과수 화상병 발생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과수 작업 현황은 농작업 기록부에 상세히 기록하고 소독분무기를 적극 활용해 과수나무가 화상병으로 폐기되는 아픔이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과수 화상병 방제 종합계획'을 수립해 피해 예방에 앞장서고, 유튜브 동영상화 현수막 등을 활용한 다양한 예방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2.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3.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4.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5.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1. [날씨] 대전·금산 한낮 31도… 현충일엔 오후부터 소나기 내려
  2.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다시 상승세… 충북 방사광가속기 호재
  3.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4.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에 '박병석' 선출
  5.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