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33회 지용제' 가을로 연기

'옥천군 33회 지용제' 가을로 연기

  • 승인 2020-04-07 09:51
  • 수정 2020-04-07 09:51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올해로 33번째를 맞는 '시끌벅적 문학축제 지용제'가 가을로 연기됐다.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은 '코로나 19'사태로 오는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개최 예정이던 '시끌벅적 문학축제 33회 지용제'를 연기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 19'사태가 4월 이후에도 세계적 대유행을 하고 있는 데다 정부가 코로나 19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5월에 정상 개최하기에는 어렵다는 판단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5월 지용제 개최 여부에 대해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은 그동안 코로나 19 발생 추이를 면밀하게 살피는 한편 정상 개최가 가능한 지 여부도 수시로 소통을 통해 협의해왔다.

그러나 3월말까지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지용제 개최 여부 판단이 더 이상 늦어져서는 안 된다는 판단에 따라 7일 지용제 연기를 최종 결정했다. 구체적인 일정을 상황을 보아가며 결정하기로 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지용제는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군민과 방문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준비기간이 길어진 만큼 더 내실 있는 축제를 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사진1) 지난해 시끌벅적 지용제 축제 사진 1부.
사진은 지난해 시끌벅적 지용제 축제 모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1.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2.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3.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4.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5.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