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청 재확진 6명 발생 비상...격리해제자 전수조사

[코로나19] 충청 재확진 6명 발생 비상...격리해제자 전수조사

재확진자 대전 1명, 세종 2명, 충남 2명… 각 지자체들 완치자 전수 조사 시작
신규 확진자는 잠잠… 전국에서도 신규 확진자 처음으로 40명 이하 발생

  • 승인 2020-04-09 16:42
  • 수정 2020-04-09 16:42
  • 신문게재 2020-04-10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YH2020040816740001300_P4
코로나19 완치 후 재감염 사례가 충남과 세종에 이어 대전에서도 발생해 지자체가 격리해제 인원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 등 비상 대응에 나섰다.

충청권은 9일 기준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다만 기존 확진자들이 격리해제 후 재확진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

대전에서도 이날 재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재확진자는 월평역 역무원으로 대전서 6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7일 보훈병원 퇴원 후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하지만 지난 8일 기침 증상으로 대덕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재검 후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종에서도 지난 8일 기존 확진자 2명이 격리해제 됐다 재확진을 받았다. 재확진자는 새롬동 새뜸마을에 거주하는 2번째(40·여)와 아름동 범지기마을에 거주하는 6번째(40·여) 확진자로 각각 20일, 25일 격리가 해제 됐었다.

충남에서도 재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천안에서는 9번 확진자가 지난달 26일 완치돼 퇴원했다가 지난 7일 증상이 다시 발현해 검사를 받고 8일 재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지난 6일에도 천안 72번 확진자가 재확진됐다.

이에 대전시는 비상대응에 돌입했다. 대전시는 완치자 17명에 대한 전수 진단 검사를 착수했다. 대상자가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채취를 진행하도록 하고, 방문이 어려울 경우 이동형 검체 채취를 통해 9일 모든 검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 검사 후 양성인 경우 확진자 대응 매뉴얼에 따라 즉시 조치하고, 음성일 경우 감염병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할 방침이다.

충남 천안시 또한 완치자 대상으로 퇴원 후 14일간 능동감시를 통해 매일 퇴원자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완치자 중 무증상이라도 퇴원 후 13일째 되는 날 의무적으로 선별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세종도 전체 완치자 대상 코로나19 검사를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또 완치 후 14일간 증상 모니터링 및 외부활동을 자제하도록 안내하고 완치 후 7일 뒤에 1차 검사 그리고 14일 뒤에 2차 검사를 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확진자는 대전 39명, 세종 46명, 충남 138명, 충북 45명 등 총 268명이다.

전국 확진자 수도 40명대 이하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39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중 23명은 해외유입 사례며, 나머지 16명은 국내 지역사회 발생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2월 20일 이후 49일만이다. 신규 확진자는 2월 18일 31번 확진자가 슈퍼전파를 통해 하루에 수백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후, 최근에는 50명 안팎을 유지했다. 6일과 7일 신규 확진자는 각각 47명, 8일 53명이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