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대전체육계 극심한 침체기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전체육계 극심한 침체기

전반기 33개 행사 모조리 취소 또는 연기... 연말 일정 장담 못해
하반기 행사 대거 몰릴 경우 대관문제 우려

  • 승인 2020-04-09 16:36
  • 수정 2020-04-09 16:36
  • 신문게재 2020-04-10 5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00121_160724233 - 복사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지역 체육계도 극심한 침체기에 시달리고 있다.

이달까지 예정된 체육 행사가 모조리 취소 또는 연기된 상황에서 연말 계획된 일정 소화도 장담키 어려운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더욱이 체육계 일각에선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져 체육계가 다시 기지개를 켠다고 해도 하반기 행사가 대거 몰리는 데 따른 대관 문제 등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9일 대전체육회에 따르면 올해 지역 내 예정된 각종 체육 행사는 110여 개로 참가 규모만 12만여 명에 달한다.

하지만, 연초부터 터진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이달까지 예정된 33개 대회 모두 '올스톱' 됐다.

지난달 말부터 시행한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는 이달 말까지 연장돼 모든 행사가 멈춰 섰고, 5월 이후로 연기한 대회도 사실상 하반기로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체육행사의 경우 기본 계획부터 참가자 모집까지 짧게는 한두 달 준비한다고 과정 하면 물리적으로 시간상 제약을 받을 수밖에 없어 당장 행사 개최를 결정해야 상황이다.

한 종목단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체육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적인 분위기가 침체 돼 있다. 당장 다음 달 행사가 예정돼 있지만, 이런 상황에서 개최하기는 쉽지 않다"면서 "우리의 경우 일정이 빡빡해 대회 연기가 아닌 취소를 해야 한다. 이러한 분위기가 지속한다면 앞으로 남은 행사 개최 여부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종목단체 상황도 마찬가지다. 최근 한 종목단체가 행사 개최를 위해 시체육회에 공문을 통해 질의한 상태지만, 승인은 어려워 보인다.

특정 종목을 해제해 줄 경우 다른 단체들도 함께 승인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또 지난 1월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해지 시까지 행사 자제 방침을 세웠던 만큼 바꾸기 쉽지 않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4월까지 예정된 모든 대회가 연기되면서 하반기 쏠림이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연기된 33개 대회의 경우는 향후 일정을 '미정'으로 둘 만큼 대관 문제가 우려된다"면서 "앞으로 남은 예산과 대관 등 민원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현명하고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2.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3.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4.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5.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