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사전투표 하루 앞두고 금강벨트 4·15 총선 여야 '공세'

[충청총선] 사전투표 하루 앞두고 금강벨트 4·15 총선 여야 '공세'

민주당 "통합당은 국민에 상처주는 저질 정치 청산하라"
통합당 "문 정권 고위 인사 경쟁적 대전 방문 작태 멈추라"

  • 승인 2020-04-09 17:12
  • 수정 2020-04-09 17:12
  • 신문게재 2020-04-10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총선
10일부터 진행되는 4·15 총선 사전투표를 앞두고 여야가 금강벨트 기선제압을 위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을 향해 국민에게 상처를 주는 저질 정치를 청산해야 한다고 비판하고, 통합당은 문재인 정권 고위 인사들이 경쟁적으로 대전을 방문하는 것을 '관권선거'라 규정하고 핏대를 세웠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9일 "미래통합당은 막말과 망언으로 국민에게 상처를 주는 저질 정치를 청산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시당은 코로나 19 위기를 이용해 경제 공포를 부추기기를 넘어 저주를 퍼붓고 있다고 힐난했다. 시당은 "코로나 위기에 지친 국민의 감정은 아랑곳하지 않고, 국가위기를 조장하는 데만 열중하고 있다"며 "지난 4년간 국회에서 할 일은 안 하고, 장외로 나가 반대만 외치더니, 선거에서도 분열과 증오의 언어, 정치 공세, 막말만 늘어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당은 시민들의 소중한 한 표를 호소했다. 시당은 "공포와 불안 조장, 때론 막말과 무차별적 비난으로 판단을 흐리는 등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위험한 세력으로부터 대한민국과 대전을 지키기 위한 시민들의 소중한 한 표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은 문 정권 고위 인사들의 경쟁적인 대전 방문에 관권 선거 냄새가 난다며 맞선다. 시당은 "행안부 장관이 사전투표 점검차 대전을 방문했는데, 사전 투표소가 행안부와 가까운 세종에 있음에도 굳이 대전까지 먼 걸음을 하는 수고를 하고 있다"며 "정세균 총리의 동구 방문 소식에 문재인 정권 고위 인사들의 갑작스러운 대전 사랑이 눈물겨울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통합당은 문 정권 실력자들이 총선에 개입하려는 파렴치한 작태를 보인다고 쏘아 부쳤다.

시당은 "대전 단체장들의 노골적인 관권 선거 의혹이 계속 이어져 왔고, 이제는 문 정권 차원에서 패색이 짙은 민주당 후보 구하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는데, 문 정권 여론조사를 빙자한 여론몰이가 제대로 먹히지 않자 정권의 실력자들이 직접 나서 총선에 개입하려는 파렴치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명한 유권자에 의한 준엄한 정권심판의 날이 임박한 가운데 공직자로서 선거법상 엄정한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함에도 불구하고 반칙과 특권의 문 정권은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더러운 발걸음을 당장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전국적인 막말 논란도 충청권 표심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통합당 김대호 후보의 특정 세대 비하 발언과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막말 등을 두고 황교안 대표의 사죄와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통합당은 황 대표가 전날 차 후보의 막말 논란을 사과한 데 이어 이날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하는 등 막말 여파 수습에 총력을 기울였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