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형 소규모 공공특화주택 '돋움집' 이목집중

인천형 소규모 공공특화주택 '돋움집' 이목집중

인천도시公 시범사업 '첫 입주'
80% 저렴하게 10년 거주 가능
노후주택 활용, 주거복지 높여

  • 승인 2020-04-12 16:35
  • 수정 2020-04-12 16:35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시_돋움집(주안)
리모델링형 돋움집 시범사업 입주 개시_돋움집(미추홀구 주안)
인천도시공사(사장 이승우)가 노후주택을 리모델링해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도시재생과 주거복지를 연계한 새로운 방식의 소규모 특화공공주택인 '돋움집'시범사업의 공사를 완료하고 지난 9일 첫 입주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돋움집'은 인천도시공사(IMCD)형 소규모 공공임대주택 모델로 노후주택을 수리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저렴한 임대료로 안정적인 주거를 공급하는 인천 최초의 사회주택이다.

도시공사는 지난해 4월 부평과 주안 2개소의 노후주택을 리모델링해 수요자 맞춤형 공동체주택으로 공급하는 희망사업자(사회적기업 아이부키㈜)를 선정하고, 6개월간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다.

사업비는 공사비의 80%를 도시공사로부터 지원받아 희망사업자가 부담하며 10년간 임대·운영해 사업비를 회수하는 구조다.

2004돋움집(부평)
리모델링형 돋움집 시범사업 입주 개시_돋움집(부평)
이번 공급하는 세대는 총 13호(부평 6호·주안 7호)로 부평은 청년 및 사회초년생, 미추홀구 주안은 한부모 가정과 동네작가·청년이 입주대상이다.

희망사업자는 지역청년 협동조합과 입주민이 함께하는 공동체커뮤니티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입주민은 주변시세의 80% 이하의 저렴한 임대료로 최대 1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이번 돋움집 입주를 시작으로 지역주민과 함께 지속가능하고, 지역특성을 반영한 IMCD 맞춤형 도시재생사업을 적극 추진함으로써 도시재생·주거복지 전문 공기업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