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부활절 집회 걱정… 대면 집회 최대한 자제해달라"

정 총리 "부활절 집회 걱정… 대면 집회 최대한 자제해달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집회 열 땐 방역준칙 철저히 준수
60대 이상 치명률 높아져 어르신 감염 예방 최선

  • 승인 2020-04-10 10:23
  • 수정 2020-04-10 10:23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410011808_PYH2020041002000001301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현재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누차 강조하지만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다"면서 "이번 주말 부활절을 맞아 작게나마 집회를 계획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대면 집회를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그동안 종교계가 온라인으로 집회를 대신하는 등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온 데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만약 집회를 열 경우 참석자 간 1m 이상 (거리를) 확보하는 등 방역준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정 총리는 "최근 신규 확진자 발생이 두 자릿수에 머물고 있지만 여기서 느슨해지면 나중에 감당할 수 없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을 대가로 치를 수도 있다"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속해주기를 부탁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긍정적 신호가 있는 가운데 우려할 만한 사항도 있다. 60대 이상 확진자의 치명률이 계속 높아지고 있고, 80대의 치명률은 20%를 넘었다"고 언급하면서 "어르신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양원과 요양병원에 대해서는 일찍부터 집중관리를 하고 있지만, 댁에 계시는 분들에게도 조치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는 어르신과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들이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을 숙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 총리는 "격리가 해제된 확진자 중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전체 완치자의 1%를 넘는 74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의 특성상 죽은 바이러스 조각이 양성으로 판정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방역 당국의 조심스러운 의견"이라고 밝히면서 "방역 당국은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신속히 관련 사례를 조사하고, 의료인 등 전문가 의견을 취합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1.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2.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편집국에서] 6월의 운세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예비영화인의 요람 증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