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영농철 퇴비 악취 막아라"… 미부숙 퇴비 악취 민원방지 '최선'

부안군, "영농철 퇴비 악취 막아라"… 미부숙 퇴비 악취 민원방지 '최선'

  • 승인 2020-04-13 16:08
  • 수정 2020-04-13 16:08
  • 신문게재 2020-04-14 8면
  • 정영수 기자정영수 기자
clip20200410122758
전북 부안군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미부숙된 퇴비.액비 살포로 인한 악취민원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북 부안군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미부숙된 퇴비·액비 살포로 인한 악취민원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군은 올바른 퇴비·액비 살포방법을 부안톡 등을 활용해 농가에게 홍보했으며 읍·면사무소를 통해 리플릿과 전단지를 배부하고 있다.

올바른 살포방법은 퇴비·액비의 경우 충분히 부숙, 악취를 제거한 후 사용해야 하고 액체비료는 살포와 더불어 로터리작업을 해 액체비료가 흘러내리지 않고 토양 속으로 잘 스며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액체비료가 흘러내리는 경사지에서 살포를 금하고 사람이 거주하는 주거시설과 100m 이내의 근접한 지역에서도 액체비료 살포가 금지된다.

특히 지난 3월 25일부터는 가축분 퇴비에 대한 부숙도 검사제도가 시행된 만큼 부숙도 검사를 받지 않거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경우 행정처분 대상으로 주의가 필요하다.

군 관계자는 "충분히 썩힌 퇴비·액비는 암모니아 등 악취를 풍기는 성분이 제거되고 유기질 비료성분이 높기에 농작물 성장촉진에 큰 도움을 주고 토양개선 효과도 우수하다"며 "퇴비의 거름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작물파종 15일 전까지 농경지에 고르게 뿌리고 바로 로터리를 치는 것이 좋고 액체비료는 6개월 이상 부숙 된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올해 악취 저감 사업비로 도비 7억 4000만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27억 원을 확보해 탈취탑, 축사 밀폐화, 자동분사시설 및 바이오커튼 설치에 지원하고 있으며 악취방지를 위해 악취저감제 보급과 악취방제단을 운영하고 있다.

악취방제단은 지난 2019년부터 운영을 시작했으며 전국적으로도 소수의 지자체만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악취저감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호평을 받고 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1.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