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에이치엘, 45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충주시-㈜에이치엘, 45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 친환경 생분해성 신소재 개발 신생기업, 충주메가폴리스에 둥지 틀어 -

  • 승인 2020-04-10 15:05
  • 수정 2020-04-10 15:05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200413 에이치엘 투자협약1
충주시와 충청북도는 10일 충주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에이치엘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과 관련 공무원, ㈜에이치엘 임우택 대표이사와 임부택 기술고문 등 소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에이치엘은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2022년까지 45억3천만 원을 투입해 44명의 근로자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충주메가폴리스 산업단지 내 4906㎡의 부지에 1565㎡ 규모의 공장을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오는 9월 착공에 들어간다.

협약을 체결한 ㈜에이치엘은 전 세계 친환경 생분해성 플라스틱 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혁신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신생기업으로, 뛰어난 물성특성을 갖추고 생분해(유기물질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현상)가 가능한 신소재를 개발해 현재 특허출원을 준비 중이다.

㈜에이치엘에서 생산하는 친환경 플라스틱 용기 등은 100% 생분해가 가능하며 기존 제품들과 비교해 탁월한 원가경쟁력을 자랑하여 향후 친환경 플라스틱 시장을 선도할 리딩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환경오염 문제에 직면한 전 인류에게 반드시 필요한 소재"라며, "앞으로 ㈜에이치엘이 충주에서 동종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에이치엘은 메가폴리스 산단에 공장을 건축 중인 ㈜엘시시의 협력기업으로 두 기업의 기술개발 협업 등 시너지효과를 위해 충주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