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이완구, 당진 김동완 후보 지원 유세

황우여·이완구, 당진 김동완 후보 지원 유세

황우여, 꿈을 현실로 이뤄낼 수 있는 실력있는 정치인 뽑아야
이완구, 김동완 후보를 당선시켜 차기 충남도지사로 만들자

  • 승인 2020-04-10 21:49
  • 수정 2020-04-10 22:06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KakaoTalk_20200410_204231130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김동완 후보 지원유세를 마친 후 시의원들과 함께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김동완 미래통합당 당진지역 국회의원 후보 지지를 위한 선거유세가 10일 당진어시장 사거리에서 펼쳐진 가운데 황우여 전 사회부총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합세해 김동완 후보 지원 유세를 대대적으로 펼치며 시선을 사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날이 당진장날인데다 유명 정치인들의 지원 유세를 보려고 몰려든 많은 인파 속에 먼저 황우여 전 사회부총리는 "김동완 후보는 19대 국회의원일 때 일을 맡기면 최선을 다해 처리하고 말끔히 매듭을 지었다"며 "서해안고속도로를 당진으로 이끌어 오는데 숨은 공로자가 바로 김동완"이라고 치켜세웠다.

또한 "일을 맡기면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헌신하고 반드시 해내는 분을 뽑아 국회로 보내야 당진발전이 앞당겨 진다"며 "누구나 꿈은 꾸지만 꿈을 현실로 이뤄 내고 움켜 쥘 수 있는 야무진 일꾼을 뽑아야 당진이 보다 더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완구 전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을 가겠다고 했을 때 그게 무슨 뜻인지 잘 몰랐었다"며 "그 길이 지금처럼 앞으로 2~3년 더 간다면 대한민국은 정말 어렵고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어 마음먹고 지원유세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한 가정도 어려워지면 일으키기가 어려운데 하물며 한 나라를 다시 일으키기는 대단히 어렵다"며 "우리나라 빚이 1700조인데 문 정권 들어서 해마다 300~400조씩 늘어나고 있어 걱정이 앞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전 총리는 "요즘 당진 발전이 멈췄고 당진 땅도 빼앗겼으며 천안-당진간 고속도로 공사도 천안 쪽은 이미 시작돼 진행 중이지만 당진 쪽은 아직 시작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 방치하면 당진은 후퇴한다"며 "김 후보는 도정도 이끈 경험도 있고 국회의원도 하는 등 평생 공직에서 잔뼈가 굵은 일꾼이며 이처럼 능력있고 경륜이 풍부한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전 총리는 "김동완 후보를 이번 국회의원에 당선시킨 후 후 다음 도지사 선거에 나가 당진발전을 이루는 큰 일꾼으로 키워내자"고 지지를 호소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1.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2.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3. [편집국에서] 6월의 운세
  4.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예비영화인의 요람 증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