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출 中企 10곳 중 8곳, "4월 이후 수출 악화할 것"

[코로나19] 수출 中企 10곳 중 8곳, "4월 이후 수출 악화할 것"

중소기업 조사… 47.4% "1분기 수출 30% 넘게 감소"

  • 승인 2020-04-28 15:54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수출기업
수출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8곳은 코로나19 여파로 4월 이후 수출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이달 22~24일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8.7%는 수출이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수출국의 수요 감소에 따른 신규 주문감소·기존 수주물량 납품 연기(69.5%) ▲입국 금지조치에 따른 수출국 영업활동 제한(50.0%) ▲해외 전시회 취소로 수주 기회 축소(25.4%) 등이 꼽혔다.

코로나19의 영향권이었던 올해 1분기 수출액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30% 이상 감소했다는 기업도 47.4%에 달했다.

또 응답 기업의 68.0%는 1분기 자금 사정이 악화했다고 답했으며, 외부 자금을 조달한 기업은 22.7%로 나타났다. 그러나 외부 자금을 조달한 기업의 77.9%는 필요한 자금의 50% 이하만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역 조건 악화에 따른 대응책으로 중소기업들은 대체 시장 발굴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전체의 32.7%가 이같이 응답했다.

이어 ▲기존거래처 관리강화(31.3%) ▲임금삭감·무급휴직 등 긴축 경영(29.3%) ▲온라인 등 비대면마케팅 강화(29.0%) 등이 뒤를 이었다.

정부에는 △인건비 등 운영자금에 대한 지원 강화(55.3%) △선적지연·결제지연 등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38.0%) △기업인의 수출국 입국 허용 대응 강화(22.3%) 등을 요구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글로벌 수요가 급감하면서 중소기업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미 현장에서는 해외 바이어의 주문 후 물량 취소, 결제 지연, 재고 증가에 따른 납품가격 인하 요구 등의 피해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경제를 이끄는 수출 중소기업이 큰 위기에 직면한 만큼 운전자금 지원, 주요 교역국 전세기 투입 등 이미 마련된 수출 정책의 신속한 집행과 함께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대책을 종합적으로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3.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4.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