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야구' 한화이글스, KT·NC 원정 6연전... 중위권 도약 분수령

'선발 야구' 한화이글스, KT·NC 원정 6연전... 중위권 도약 분수령

  • 승인 2020-05-18 16:15
  • 수정 2020-06-17 15:20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20051708510006300_P4
지난 1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한화 경기. 7회초 한화 김민우가 롯데의 공격을 막아내고 7회까지 1실점, 피안타 2로 선방하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올 시즌 '선발 야구'로 기세를 높이고 있는 프로야구 한화이글스가 이번주 중위권 도약 분수령을 맞는다.

지난주 대전 홈 6연전에서 KIA와 롯데를 상대로 3승 3패 승률 5할을 맞춘 한화이글스는 12경기를 치른 18일 현재 5승 7패(승률 0.417)로 리그 공동 6위에 올라있다.

이번주 원정 6연전은 kt를 상대로 '창 vs 방패', NC와 '방패 vs 방패' 대결로 관심을 끈다.

먼저 19~21일 수원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kt는 리그에서 불방망이를 휘두를 만큼 강타선을 자랑한다. 팀 타율 0.311로 리그 2위다. 반면 한화는 0.258로 리그 7위다.

세부 기록에서도 큰 차이를 보인다.

kt는 시즌 11경기를 치르는 동안 상대 투수를 두들겨 76득점을 올렸다. 또 거포 타자들이 즐비해 담장을 14번 넘겼다. 이에 비해 한화는 38득점으로 빈타에 허덕이고 있다. 이 기간 홈런은 4개로 리그 최하위다.

타자들의 부진이 성적으로 고스란히 나타나고 있다.

마운드는 한화가 앞선다. 한화는 올 시즌 불펜 난조와 타격 부진을 선발 투수진의 활약으로 극복하고 있는 대표적인 팀이다.

이날 현재 한화의 팀 평균자책점은 3.31로 NC에 이어 리그 2위다. 선발투수 성적은 더욱 놀랍다. 서폴드, 장시환, 장민재, 김민우, 김이완으로 이어지는 5선발의 평균자책점은 2.23로 10개 구단 중 1위로 나무랄 데가 없다.

kt의 팀 평균자책점은 5.04로 한화에 비해 투수력이 약하다.

한화 선발투수들이 kt 타자의 방망이를 무기력하게 만들지 관심이 모아 진다.

22일부터 24일까지 창원에서 열리는 NC와 경기는 '방패 vs 방패'로 꼽힌다.

두 팀은 리그 평균자책점 1~2위를 다투고 있을 만큼 투수력이 막강하다.

타율에서는 NC가 0.281(리그 5위)로 한화(0.258)에 앞선다. 방망이가 조금씩 예열되고 있는 한화가 NC를 상대로 화력을 내 뿜을지 기대를 모은다.

한화는 이번주 팀 컬러가 확연히 kt와 NC를 만나 원정 6연전을 치르는 가운데 중위권 도약을 위한 반등의 기회를 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감독대행으로 조민국 전 울산 감독 선임
  2.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5.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1.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2.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3. 대전시, "코로나19 안정세 접어들었다"
  4. [속보]대전 코로나 감염경로 불분명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5. 대전·충남 혁신도시 빠르면 다음달 의결전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