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다문화신문] 아파트 베란다에서 자라는 베트남 고향식물

[세종 다문화신문] 아파트 베란다에서 자라는 베트남 고향식물

집에서 고향요리 하고 싶어베트남 야채 키워

  • 승인 2020-05-19 14:30
  • 수정 2020-05-19 14:30
  • 신문게재 2020-05-20 1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1589865791282
집에서 베트남 야채를 키우는 화분 모습.
한국에서 베트남 음식점 찾기 어렵지 않다. 근데 진짜 고향 맛이 나는 음식은 찾기 힘들 것이다.

왜냐하면 한국에서 쌀 국수, 짜조 등 인기 많은 베트남음식은 몇 가지 밖에 안 팔기 때문이다.

그래서 고향 음식을 먹고 싶을 때는 밖에서 먹는 것보다 집에서 하는 것이 더 좋다.

베트남 음식을 하려면 베트남 야채가 필요 한다.

베트남 야채는 인터넷이나 아시아마트에 구할 수 있지만 불편한 점이 많다. 일단 가격이 비싸다. 그리고 택배는 이틀이나 삼일 걸려서 싱싱한 야채를 못 산다.

특히 여름이나 겨울에는 택배로 배송하면 야채 쉽게 썩는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집에서 고향 야채를 키우기 시작했다.

베란다에서 식물을 키우는 것은 처음 이다. 특히 한국에서 베트남야채 키우는 것은 쉽지 않았다.

베트남은 열대나라이다. 그 때문에 베트남야채는 햇빛을 많이 받아야 잘 자란다.

그리고 추위를 못 견디는 야채이다. 그래서 한국에서 베트남 야채를 잘 키우려면 봄말부터 가을초 까지가 제일 좋은 시기이다.

집에 식물을 키울 수 있는 공간은 베란다가 제격이다. 베란다에 수도꼭지 하나가 있다. 애채 물을 주기 편한 곳 이다.

배수구도 있다. 베트남야채 키우면 준비할 것이 많다.

흙 과 비료는 인터넷에서 구했다. 베란다 텃밭 화분은 스티로폼 박스로 쓴다. 스티로폼 화분에 구멍을 뚫어야한다. 배수구멍 없으면 내부에 물이 고여서 식물이 썩거나 과습으로 인한 습해를 입게 된다.

베트남 야채씨앗은 인터넷에서 구했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상추모종, 토마토모종, 딸기모종도 샀다.

남편은 토마토를 좋아하고 애기들은 딸기를 좋아한다.

깻잎모종 과 오이고추모종은 시아버지의 옥상 텃밭에서 가져왔다. 지금은 아직 다 모종이지만 베란다 텃밭에서 따는 상추, 깻잎으로 고기를 싸먹는 날을 기대 한다.
팜티후에 명예기자(베트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4.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5.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3.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4.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