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전북, 고령친화도시 발돋움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전북, 고령친화도시 발돋움

  • 승인 2020-05-21 16:14
  • 수정 2020-05-21 16:14
  • 정영수 기자정영수 기자
clip20200521134945
전북연구원은 21일 이슈브리핑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발간,전라북도에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전북연구원(원장 김선기)은 21일 이슈브리핑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통권 222호)를 발간하고,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전라북도에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전북도의 고령인구비율은 2019년 20.40%로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초고령사회로 진입했다.

2040년에는 고령인구가 70만 6천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령인구의 증가와 맞물려 노년부양비도 크게 증가 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2019년 55.3%에서 2035년에는 101.1%로 크게 증가 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따라서 전북도에서 든든한 노후, 활기찬 노후, 편안한 노후를 위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이 요구되고 있다. 고령친화도시는 고령화를 도시환경 구조와 공동체 생활 속에서 포괄적으로 접근하게 함으로써 활동적인 노화(active ageing)를 촉진하는 정책도구로서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국내의 경우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에 서울시, 부산 등 20개 도시가 가입해 활발하게 고령친화도시 정책 및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원은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고령친화도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필요한 재원 등을 반영해야 하며, 인구유입을 위해 고령친화 은퇴자 체류도시 모델을 구축하고, 전라북도 노인들이 정든 마을에서 생활하고 늙어갈 수 있도록 지역별 특화형 고령친화마을 조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통해 국제협력 관계를 위해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을 추진하고, 은퇴자 대상 노후설계, 재취창업 교육을 할 수 있는 국민연금관리공단 및 순창장수연구소와 연계한 은퇴자 교육연수원 건립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연구책임을 맡은 이동기 박사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정책과제로 등장하고 있어, 고령자들이 전북에서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전북의 특성에 맞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제주에 극적인 역전승! 안드레 리그 득점 1위 등극
  2.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3.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4.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3.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4.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과 고 김일 선수의 인연
  5. [건강] 이재준 원장 "대학병원급 원스톱 시술로 지역주민 건강 책임지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