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인프라 확충으로 국립생태원 관람 더욱 편리해 진다

도로 인프라 확충으로 국립생태원 관람 더욱 편리해 진다

  • 승인 2020-05-23 16:30
  • 수정 2020-05-23 16:30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국립생태원과 동서천IC를 연결하는 국도 건설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이 지역에 대한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국립생태원이 위치한 서천군 마서면 송내리부터 화양면 옥포리 동서천IC를 잇는 국도 21호선, 국도 29호선 도로건설 공사가 현재 공정률 40%를 웃도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 시행으로 2017년 착공한 이 사업은 전체 사업구간 8.05㎞ 가운데 국도 21호선 구간은 기존 2차로를 4차로로 확장하고 국도 29호선 구간은 도로 폭을 넓히는 공정이 추진되고 있다.

D이앤씨, S종합건설, S토건, T종합건설, C건설 등 5개 건설사가 공동도급으로 시공하고 있는 이 사업은 총 71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공사가 완공되면 동서천IC에서 금강하굿둑 사거리로 이어지는 국도 29호선의 도로 환경이 개선된다.

굴곡이 심한 구간의 선형을 개량하고 도로 폭을 11.5m로 넓혀 차량 운행의 안전성을 확보와 함께 선형개량에 따라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국도 21호선의 도로 폭이 21.75m로 확장돼 상습정체 구간인 국립생태원 앞에서 금강하굿둑 사거리까지의 차량 병목현상이 개선되는 등 원활한 교통흐름으로 운전자와 관광객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건설공사에 따라 교량 5개가 새로 신설돼 주변 마을과의 접근성 개선에 따른 생활 편의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공사 관계자는 "그동안 공주-서천 고속도로가 완공되고 국립생태원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개관하면서 서천을 찾는 관광객은 크게 증가했지만 도로 환경이 열악해 개선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며 "이번 사업이 지역 관광자원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이를 통해 경제 활성화의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3.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4.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5.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