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구단 전환 대전시티즌 예산 60억원 활용여부 촉각

기업구단 전환 대전시티즌 예산 60억원 활용여부 촉각

  • 승인 2020-05-26 09:24
  • 수정 2020-05-26 09:24
  • 신문게재 2020-05-26 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19031301001178200047711
프로축구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 몫으로 반영된 60억 원의 예산 활용 여부에 지역 체육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해당 예산은 시민구단 대전시티즌이 기업구단으로 전환하기 전 책정된 '대전시티즌 구단 운영 관련 보조금'으로 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항목 변경이 우선이다.

당초 대전시는 이 예산을 체육 인프라 구축과 생활체육, 복지 등에 사용할 계획이었지만, 시티즌 청산 작업이 늦어지면서 용도에 대해 구체적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25일 대전시와 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해 예산편성 당시 시민구단 대전시티즌에 지원할 명목으로 60억 원을 책정했지만, 이후 하나금융그룹이 구단 운영을 맡아 기업구단으로 전환되면서 3차 추경에서 예산 항목 변경이 불가피하다.

당초 예산은 대전시티즌이 축구단을 운영할 경우 지원하는 예산으로 못 박아 놨기 때문에 다른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시의회 심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대전시티즌 관련 예산 60억 원에 대한 정확한 활용처는 10월에 가서야 결론 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대전시티즌 청산 작업완료 시기가 당초 7월에서 3개월 가량 늦어진 10월로 미뤄졌기 때문이다.

대전시도 대전시티즌 완전청산 된 이후 예산 용도를 변경하기로 마음을 굳히는 분위기다.

시 관계자는 "시티즌 예산을 정기 추경에서 정리해 활용하는 방안을 세웠지만, 청산 작업이 늦어지면서 상황이 변화고 있다"며 "예산 편성을 놓고 예산실과 체육관계 부서와 협의가 필요하지만, 현재 분위기는 체육 분야가 아닌 다른 항목으로 사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시와 체육계 안팎에선 시 3차 추경이 시티즌 청산 전에 이뤄질 것으로 보여 올해 대전시티즌으로 편성된 예산은 코로나19 등 긴급자금에 사용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지역 체육계는 노심초사다. 대전시체육회는 당초 시티즌 예산을 민간 초대 회장에 당선된 이승찬 회장의 '대전체육회 예산 300억 시대' 공약과 함께 지역 체육발전을 위한 각종 사업에 사용하려고 했다.

하지만, 해당 예산이 다른 용도로 사용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플랜B'를 준비해야 할 처지다. 반대매수 청구에 따른 소송절차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법원의 신문기일 지정이 지연되면서 늦어지고 있는 시티즌 청산작업도 걱정이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시티즌 예산 활용 등에 대해서는 시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아직 결정된 내용은 없지만,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