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 승인 2020-05-29 10:54
  • 수정 2020-06-16 17:11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image_readtop_2019_56246_15486340183618201

한국야구위원회(KBO) 김제원 기록위원이 리그 통산 6번째 2500경기 출장에 단 한 경기를 남겨뒀다.

올해 30년 차를 맞은 김제원 기록위원은 1992년 8월 2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태평양과 OB의 더블헤더 1차전으로 KBO 리그에 데뷔했다.

2003년 6월 18일 수원 롯데-현대전에서 1000경기, 2007년 5월 22일 대구 SK-삼성전 1500경기, 2011년 5월 13일 잠실 두산-SK전에서 2000경기 출장을 달성한 바 있다.

김제원 기록위원은 29일 광주에서 열리는 LG와 KIA의 경기에 출장하게 되면 2500경기를 달성한다. KBO는 김 위원에게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기록의원은 야구 선수들의 경기 하나하나를 모두 기록하는 사람이다. '야구는 기록의 스포트'라 불릴 정도로 기록위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게 요구된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