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기부 불신

[편집국에서]기부 불신

  • 승인 2020-07-06 10:08
  • 수정 2020-07-06 10:08
  • 신문게재 2020-06-01 18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저런 데다 내는 기부금은 제대로 가고 있나 몰라."

지인 A는 아프리카 같은 외국의 어려운 아이들을 돕는 어느 단체의 광고를 보고 이렇게 말했다. 너무 가난해 제대로 먹지 못해 마르고, 아기 때부터 병에 시달리고 있는 아이들을 보면 누구라도 마음이 아플 수 밖에 없다. 보통 때라면 아픔을 먼저 느꼈을 A다. 내가 아는 A는 무작정 가게에 들어와 껌이나 초콜릿, 장미꽃 등을 파는 사람들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못해 몽땅 사주곤 하는 사람이다. 번화가에 누워 도움의 손길을 원하는 사람에겐 꼭 천 원 짜리 지폐라도 몇 장을 준다. 지폐가 없으면 동전이라도 털어주곤 한다.

그런 A가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광고를 보고 아픔을 느끼기에 앞서 기부금의 올바른 사용을 의심한 것이다. 아마도 그 배경엔 최근 불거져 나온 시민·사회 단체의 기부금 논란이 있어서일 것이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윤미향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대한 '폭로'가 연일 화제다. 윤 전 대표가 이끌던 정의연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를 조성하기 위해 경기도 안성의 주택을 시세보다 두 배 비싸게 주고 사들인 뒤 다시 팔 때는 반값에 팔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어 개인계좌로 기부금 모금, 딸의 미국 유학비와 부동산 매매 자금 출처 문제 등이 줄줄이 나왔다. 현재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는 중인 가운데 여론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 확실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쪽과 "할머니 뒤에 배후가 있는 것 아니야. 의혹을 다 믿기 힘들다"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그 와중에 또 다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요양시설인 '조계종 나눔의 집' 후원금 부정 사용 문제가 연이어 터졌다. 이 단체도 대표적인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로 꼽힌다. 한 방송사 시사 프로그램을 통해 조명된 내용을 보면, 유명 연예인들이 낸 후원금이 엉뚱하게 쓰였다는 것이다. 나눔의 집 내부 직원들은 연예인들이 낸 기부금이 서류상에는 있지만, 시청에 제출한 지정기탁서에는 없다고 폭로했다. 문제는 '지정후원금'의 경우 후원자가 기부할 때 사용 목적을 지정하는 것으로, 지정 목적 외 다른 방법으로 쓰이는 순간 불법행위가 된다는 것이다. 경기도가 제보를 바탕으로 특별 지도점검을 벌인 결과 후원금 관리와 운영에 부적절한 사례를 다수 발견했다.

이처럼 정의연에 이어 나눔의집 기부(후원)금 논란으로 인해 기부금에 대한 불신이 팽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많은 시민·사회단체의 회계처리를 전수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전수조사까지는 아니더라도 이미 제기된 의혹들을 묻어 두고 갈 수는 없다. 힘없는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꿋꿋하게 길을 가고 있는 단체들까지 싸잡아 비난받지 않도록 명백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 또 이번 사태가 시민·사회단체의 회계처리 등이 투명해지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5.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실시간 주요뉴스